EU "4월부터 역내서 백신 월 1억회분 사용 가능 예상"

김정은 / 기사승인 : 2021-03-08 23:25:03
  • -
  • +
  • 인쇄
▲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연합(EU) 행정부 수반 격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8일(현지시간) 4월부터 EU에서 사용 가능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많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dpa 통신 등에 따르면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이날 독일 일간지 '슈투트가르터 나흐리히텐' 인터뷰에서 "2분기에 월 평균 약 1억회분, 6월 말까지 총 3억회분"이 사용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제조사들의 계획에 따르면 4월부터 계속해서 수량이 다시 두 배가 될 수 있고, 또한 추가적인 백신들이 곧 승인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EU 집행위는 그동안 제약사들의 백신 생산 차질 등으로 인한 역내 코로나19 백신 공급 부족과 느린 접종 속도 때문에 회원국들로부터 비판을 받았다.

지금까지 EU가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은 미국 제약사 화이자-독일 바이오엔테크, 미국 모더나,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영국 옥스퍼드대 백신 등 3가지다.

오는 11일에는 유럽의약품청(EMA)이 미국 제약사 존슨앤드존슨(J&J)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승인 권고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뉴스댓글 >

Most Viewed

K-POP

more

Drama/Movie

more

BRAND N TREND

more

TRIP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