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문턱 못 넘은 옥천 역사박물관 건립사업 7월 재추진

심규석 / 기사승인 : 2021-03-03 07:37:56
  • -
  • +
  • 인쇄
삼국시대 격전지·대청댐 수몰 전후 모습 등 콘텐츠 재구성
▲ 역사박물관 건립이 추진되는 옥천 구읍 [옥천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정부 문턱 못 넘은 옥천 역사박물관 건립사업 7월 재추진

삼국시대 격전지·대청댐 수몰 전후 모습 등 콘텐츠 재구성

(옥천=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지난해 역사박물관 건립을 추진하다가 정부 사전평가에서 고배를 마셨던 충북 옥천군이 두 번째 도전에 나선다.

3일 옥천군에 따르면 역사박물관 건립은 1995년 개관한 안내면 장계관광지 내 향토전시관의 노후화, 전시시설 부족으로 제기된 이 지역 숙원 사업이다.

278억원을 들여 2025년 12월까지 선사시대에서 근대·현대에 이르는 다양한 문화유산을 전시하는 연면적 4천747㎡의 박물관을 옥천읍 상계리 일원에 짓겠다는 게 군의 구상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역사박물관 건립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마쳤고 6천956㎡의 부지도 확정했다.

그러나 이 계획은 지난해 10월 말 이뤄진 문화체육관광부의 타당성 사전평가를 통과하지 못했다.

옥천만의 박물관으로서 전시 구성이 독창적이지 못하고 교육 프로그램이 부족한 데다가 급경사지가 포함된 예정 부지가 부적절하다는 이유에서였다.

옥천의 지역사를 어떻게 구현할 것인지에 대한 깊이 있는 검토도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군은 문제점을 보완해 오는 7월 문화체육관광부에 타당성 사전평가를 다시 신청할 계획이다.

군은 굴산성·관산성전투 등 삼국시대 각축전이 벌어진 역사적 장소로서 전시 내용을 재구성하고, 대청댐 수몰 이전의 모습과 이후의 변화상을 중심으로 한 새로운 콘텐츠를 마련하기로 했다.

건립 부지도 재검토해 적합한 땅을 다시 찾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삼국시대 접경지역인 옥천은 48곳의 산성 유적이 있는 역사·문화 도시"라며 "인프라 부족으로 인한 문화 갈증 해소를 위해서는 역사박물관 조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의 타당성 사전평가 승인 여부는 내년 11월께 결정 난다.

군 관계자는 "박물관 조성 필요성을 홍보하면서 건립 방향 등을 구성하기 위한 '군립 박물관 건립 추진위원회'를 조만간 설치할 계획"이라면서 "정부 문턱을 넘기 위한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뉴스댓글 >

Most Viewed

K-POP

more

Drama/Movie

more

BRAND N TREND

more

TRIP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