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공예박물관, 이동식 전시 '한국공예상자' 개발

김지헌 / 2021-09-23 06:00:58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백자공예상자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공예박물관(관장 김수정)은 이동식 전시 장치인 '한국공예상자'를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성인 키 높이의 상자에 실물 표본을 수납한 키트 형태로 제작한 신개념 아카이브로,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발됐다고 박물관은 설명했다. 바퀴가 달려 이동이 가능하고 공간을 많이 차지하지 않는 장점이 있다.

박물관은 한국공예상자 1호 작품으로 백자 제작 과정 핵심 기술을 담은 '백자공예상자'를 만들었다. 168㎝ 높이 상자 2개에 실물 표본 124점을 담았다.

김수정 관장은 "공예가 지닌 '과정의 미학'을 대중에게 친근하게 소개하는 새로운 콘텐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