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 이어 폭스바겐도…프랑스에서 배출가스 조작 의혹으로 기소

현혜란 / 2021-06-10 00:46:21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폭스바겐 "프랑스 소비자에게 어떤 피해도 입히지 않았다" 반박
▲ 폭스바겐 자동차 로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르노 이어 폭스바겐도…프랑스에서 배출가스 조작 의혹으로 기소

폭스바겐 "프랑스 소비자에게 어떤 피해도 입히지 않았다" 반박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르노자동차에 이어 폭스바겐도 프랑스에서 배출가스 조작으로 소비자를 기만한 혐의로 기소됐다고 AFP 통신, 일간 르몽드 등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검찰은 지난달 6일 폭스바겐에 보석금으로 1천만유로(약 136억원), 보상에 대비한 은행 공탁금으로 6천만유로(약 815억원) 지불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독일 자동차 그룹 폭스바겐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기소 사실을 확인하면서 프랑스 소비자에게 그 어떤 피해도 주지 않았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폭스바겐은 이번 기소가 2018년 독일, 2020년 유럽연합(EU)에서 마무리 지은 재판 재개와도 같다며 동일한 사건을 중복으로 재판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폭스바겐은 지난 2015년 대기오염 물질 배출 검사를 통과하기 위해 디젤 자동차의 배기가스 장치를 조작한 이른바 '디젤 게이트'로 파문을 일으켰다.

프랑스 사법당국은 유사한 의혹이 있는지 들여다보기 위해 2017년 르노와 푸조시트로앵(PSA) 등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PSA는 올해 초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합병해 스텔란티스가 됐다.

르노는 전날 프랑스에서 같은 이유로 기소돼 보석금 2천만유로(약 272억원), 은행 공탁금 6천만유로(약 815억원) 지불을 명령받았다고 밝혔다.

르노 역시 "우리 자동차는 배출가스 검사를 속이도록 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지 않다"며 "르노의 자동차는 항상 법과 규제에 따라 승인받아왔다"고 반박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Comment >

Most Viewed

K-POP

more

Drama/Movie

more

BRAND N TREND

more

TRIP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