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태국 태권도 첫 금메달 이끈 최영석 감독 "이제 더 큰 그림을"

배진남 / 2021-07-25 05:39:00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태국에서 더 많은 활동 위해 올 초 귀화 결심…"8∼9월 안에 마무리될 듯"
▲ [올림픽] 태국 태권도 우승시킨 최영석 감독 (지바=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0여년 동안 태국 태권도를 이끌어 온 최영석 감독이 24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49㎏급 결승에서 우승을 차지한 파니파크 선수와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최 감독 밑에서 태국 태권도는 2004년 아테네 올림픽부터 2016년 리우 올림픽까지 연속 메달(은 2, 동 3)을 획득하는 등 일련의 성적을 냈다. 태국이 태권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21.7.24 handbrother@yna.co.kr

▲ [올림픽] 태국 태권도 우승시킨 최영석 감독 (지바=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0여년 동안 태국 태권도를 이끌어 온 최영석 감독이 24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49㎏급 결승에서 우승을 차지한 파니파크 선수를 향해 환호하고 있다. 최 감독 밑에서 태국 태권도는 2004년 아테네 올림픽부터 2016년 리우 올림픽까지 연속 메달(은 2, 동 3)을 획득하는 등 일련의 성적을 냈다. 태국이 태권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21.7.24 handbrother@yna.co.kr

▲ [올림픽] 태국 태권도 성장 시킨 최영석 감독 (지바=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0여년 동안 태국 태권도를 이끌어 온 최영석 감독이 24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태권도 49㎏급 결승에서 파니파크 선수에게 쉬는 시간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최 감독 밑에서 태국 태권도는 2004년 아테네 올림픽부터 2016년 리우 올림픽까지 연속 메달(은 2, 동 3)을 획득하는 등 일련의 성적을 냈다. 태국이 태권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21.7.24 handbrother@yna.co.kr

[올림픽] 태국 태권도 첫 금메달 이끈 최영석 감독 "이제 더 큰 그림을"

태국에서 더 많은 활동 위해 올 초 귀화 결심…"8∼9월 안에 마무리될 듯"

(지바=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에서 태국 태권도의 새 역사가 쓰였다.

24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 첫날 여자 49㎏급 결승에서 태국의 파니파크 옹파타나키트(24)가 스페인의 아드리아나 세레소 이글레시아스(18)를 11-10으로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태국 태권도 사상 최초의 올림픽 금메달이다.

태국은 2004년 아테네 대회부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까지 올림픽 태권도에서 5개의 메달(은 2, 동 3)을 땄으나 금메달은 없었다.

옹파타나키트가 첫 금메달을 수확하면서 태국 태권도는 5회 연속 올림픽 메달 행진도 이어갔다.

태국 태권도의 새역사 뒤에는 옹파타나키트를 주니어 시절부터 11년째 지도해온 한국인 지도자 최영석(47) 감독이 있다.

최 감독은 2002년부터 태국 국가대표팀을 이끌면서 태국을 세계적인 강호로 성장시켰다.

호랑이띠인 데다 선수들을 엄하게 조련해 '타이거 최'라는 애칭으로도 불리는 최 감독은 일찌감치 지도력을 인정받아 2006년 태국체육기자협회에서 주는 최우수지도자상을 탔고 그해 말 왕실로부터 훈장을 받기도 했다.

최근에는 최 감독의 지도를 받은 태국 선수들 때문에 주요 국제대회에서 종주국인 우리나라 선수들이 눈물을 흘리는 일도 잦아졌다.

최 감독 부임 이후 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사상 첫 금메달을 수확한 태국은 마침내 올림픽에서도 새 역사를 열었다.

경기가 끝난 뒤 만난 최 감독은 "늘 올림픽 금메달이 목표였지만 번번이 은, 동메달에 머물렀다. 이번에는 정말 가능성이 보였고 욕심도 갖고 있었다"면서 "태국 태권도 역사를 새로 쓰게 돼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다만 '외국인'이 아닌 '태국인' 지도자로 태권도 첫 올림픽 금메달을 태국민에게 선사하려던 꿈은 이루지 못했다.

2016년 리우올림픽과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종목에서 태국이 좋은 성적을 내면서 현지 언론을 중심으로 최 감독의 귀화설이 흘러나왔다.

당시에는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던 최 감독은 올해 초 태국태권도협회에 태국 국적을 취득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최 감독은 "태국은 지금까지 역도(중국), 복싱(쿠바)에서 올림픽 금메달을 땄는데 모두 외국 지도자가 지도해서 이룬 것"이라면서 "태국에서 20년을 살면서 태국 국민들에게 받은 많은 사랑에 보답할 기회가 있을 것 같았다. 태국 태권도의 올림픽 역사를 새로 만들고 싶었다"고 힘들게 귀화를 결정한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나아가 태국의 어려운 사람들을 돕고, 태권도뿐만 아니라 스포츠 외교 쪽으로도 활발하게 활동하고 싶은데 외국인으로서는 제약이 많다"면서 "몇 년 전부터 태국으로부터 귀화 요청을 받고 고민하다 더 큰 그림을 그리고자 무거운 마음으로 결정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태국의 귀화 절차가 상당히 까다로운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 등으로 관련 업무가 지연되면서 아직 귀화가 마무리되지는 않았다.

최 감독은 "오는 8∼9월 안에는 정리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태국은 이번 도쿄올림픽 태권도 종목에 여자 49㎏급과 남자 58㎏급에만 선수를 내보내 24일 하루로 대회 일정을 마쳤다.

최 감독은 25일 바로 태국으로 돌아간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