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로 위약금 분쟁…서울시 중재센터 연장 운영

임미나 / 2021-07-21 06:00:05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코로나 '위약금' 대란…구제 안 되면 어떻게? (CG) [연합뉴스TV 제공]

거리두기로 위약금 분쟁…서울시 중재센터 연장 운영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으로 인해 위약금 분쟁이 증가함에 따라 '소비자보호상담중재센터' 운영을 9월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센터는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소속 전문 상담사가 전화로 분쟁 사안을 접수한 뒤 소비자기본법상 기준에 따라 당사자 간 직접 중재와 조정을 시도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시는 당초 이 센터를 6월까지 운영할 예정이었으나, 이달 말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되면서 숙박업소 예약·취소와 관련한 분쟁이 계속 늘어날 것을 고려해 연장하기로 했다.

지난 1월부터 6개월간 센터에 접수된 소비자 분쟁은 총 387건이었으며, 이 중 82%(317건)는 예식장 계약에 관한 내용이었다고 시는 전했다.

상담은 전화(☎ 02-2133-4863~4, 4936)로만 할 수 있으며, 운영 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Comment >

Most Viewed

K-POP

more

Drama/Movie

more

BRAND N TREND

more

TRIP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