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메모리반도체 가격 하락 전망 잇따라…수요 위축 우려도

김철선 / 2022-06-22 06:01:00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트렌드포스 "3분기 D램 3~8%, 낸드플래시 0~5% 가격 하락 예상"
증권가, 삼성전자 예상 연간 실적 하향 조정
▲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하반기 메모리반도체 가격 하락 전망 잇따라…수요 위축 우려도

트렌드포스 "3분기 D램 3~8%, 낸드플래시 0~5% 가격 하락 예상"

증권가, 삼성전자 예상 연간 실적 하향 조정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000660] 등 국내 반도체 기업들이 주력으로 삼는 메모리반도체 가격이 올해 하반기 더 떨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잇따라 나왔다.

최근 전 세계적인 인플레이션 공포와 비용 상승으로 정보통신(IT) 기기 출하량도 줄어들면서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위축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대만의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올해 3분기 D램과 낸드플래시 가격이 2분기보다 각각 3~8%, 0~5%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같은 하락 전망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과 인플레이션으로 소비자용 전자기기에 들어가는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위축된 데 따른 것이라고 트렌드포스는 분석했다.

특히 PC용 D램과 모바일용 D램, 소비자용 SSD(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 등의 제품군에서 가격 하락 폭이 비교적 클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전자·부품 기업들은 올해 원자재 공급망 불안과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가 계속되자 수요 위축을 예상하고 제품 생산량을 조정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최근 올해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을 지난해보다 3천500만대 줄어든 13억5천700만대로 전망하기도 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최근 '자이언트 스텝'(0.75%포인트의 금리 인상)을 결정하면서 메모리 기업들의 주요 고객사인 클라우드 업체들의 서버 투자도 위축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증권가에서도 하반기 메모리반도체에 대한 부정적 전망이 나온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001200] 리서치센터장은 "완제품 수요 둔화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라며 "메모리 출하도 결국 기존의 시장 예상을 밑돌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이규진 DB금융투자[016610] 애널리스트도 "하반기 글로벌 인플레이션에 따른 PC와 모바일 등 IT 완제품의 부진을 비롯해 여러 어려운 상황으로 메모리 가격의 하락이 불가피해 보인다"고 예상했다.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과 수요 위축은 메모리 사업 비중이 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경영실적 악화로 이어지게 된다.

유진투자증권은 최근 매크로적 불확실성과 수요 부진 등을 이유로 올해 삼성전자의 연간 영업이익을 기존 60조7천억원에서 58조3천억원으로, DB금융투자는 기존 63조5천억원에서 59조7천억원으로 각각 낮춰잡았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올해 메모리 가격이 조정될 것이라는 전망은 계속 있었지만, 상반기에는 예상보다 가격 하락폭이 작았다"며 "최근 대외 경제환경 악화로 하반기 메모리 전망이 다소 어둡게 평가된 것 같다"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