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백제박물관, 석촌동 고분군 발굴조사 현장 공개

문다영 / 2021-11-24 06:00:09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발굴조사 구역 전경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특이한 문양이 장식된 수막새와 기와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성백제박물관, 석촌동 고분군 발굴조사 현장 공개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기자 = 한성백제박물관은 백제 왕실 묘역인 서울 송파구 석촌동 고분군 발굴 조사 현장을 공개하는 설명회를 24일 연다고 밝혔다.

수십 기의 적석총(돌무지무덤)이 연결된 형태인 '연접식 적석총'의 발굴 현장과 백제 토기, 금제 귀걸이, 수막새 등 출토 유물이 공개된다.

연접식 적석총은 석촌동에서만 발견된 국내 유일무이한 고분 형태로 여러 사람을 화장한 다량의 인골이 발굴되기도 했다.

이번에 공개하는 유적과 유물은 한성백제박물관이 2015년부터 7년째 진행 중인 연차 발굴조사의 결과물이다.

현장 설명회는 이날 오전 10시∼11시, 오후 2시∼3시, 오후 3시∼4시 총 3회에 걸쳐 진행된다. 현장 접수로 회차당 선착순 30명이 관람할 수 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