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다음 등판 경기는 19일 캔자스시티전…4일 휴식 후 출격

김경윤 / 기사승인 : 2021-04-15 06:40:05
  • -
  • +
  • 인쇄
캔자스시티전은 프로 통산 처음…좌완 대니 더피와 선발 맞대결
▲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USA투데이=연합뉴스]

류현진, 다음 등판 경기는 19일 캔자스시티전…4일 휴식 후 출격

캔자스시티전은 프로 통산 처음…좌완 대니 더피와 선발 맞대결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다음 선발 등판 일정이 잡혔다.

류현진은 19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 코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캔자스시티와 원정경기에 선발 출격한다. 4일 휴식 후 등판하는 강행군이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15일(한국시간) 화상 인터뷰를 통해 "내일 경기에 선발 등판할 선수는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며 "다만 17일 경기부터 스티븐 매츠, 로비 레이, 류현진이 차례대로 선발 등판한다"고 밝혔다.

MLB닷컴도 토론토의 19일 경기 선발 투수로 류현진을 예고했다.

류현진이 캔자스시티를 상대하는 건 프로 통산 처음이다. 코프먼 스타디움에서도 처음 공을 던진다.

류현진은 2019년 캔자스시티를 시범경기에서 만난 적이 있는데, 당시엔 3이닝 1피안타 3탈삼진 무사사구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전망은 밝다. 현재 류현진은 최고의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 그는 올 시즌 3경기에서 1승 1패 평균자책점 1.89를 기록했다.

19이닝 동안 볼넷은 단 2개만 내줬는데, 규정이닝을 소화한 아메리칸리그 투수 중 9이닝당 볼넷(0.95개) 최소 기록 1위를 달리고 있다.

14일 뉴욕 양키스전에선 완벽에 가까운 투구를 펼쳤다. 6⅔이닝 동안 4피안타 1실점(비자책점)을 기록하며 시즌 첫 승이자 빅리그 통산 60승 고지를 점령했다.

선발 맞대결 상대는 만만치 않다. 베테랑 좌완 대니 더피가 나선다.

더피는 올 시즌 2경기에서 2승 평균자책점 0.75의 좋은 모습을 보였다.

류현진이 상대해야 할 캔자스시티 타선도 강하다. 14일까지 팀 타율 0.244를 기록 중이다. 아메리칸리그 15개 팀 중 5위다.

좌완을 상대로 한 팀 타율은 0.274로 더 높다.

주의해야 할 선수로는 외야수 위트 메리필드가 꼽힌다. 메리필드는 올 시즌 좌완을 상대로 10타수 5안타 2홈런을 기록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뉴스댓글 >

Most Viewed

K-POP

more

Drama/Movie

more

BRAND N TREND

more

TRIP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