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샹치', 북미서 코로나 시대 최고 흥행영화 등극

강건택 / 2021-09-27 07:06:10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4주연속 1위로 '블랙 위도우' 제쳐…007 신작 등 블록버스터들도 대기중
▲ 영화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 [AP/마블스튜디오=연합뉴스]

'샹치', 북미서 코로나 시대 최고 흥행영화 등극

4주연속 1위로 '블랙 위도우' 제쳐…007 신작 등 블록버스터들도 대기중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마블의 첫 아시안 히어로 영화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이하 '샹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기간에 북미 지역에서 가장 많은 돈을 벌어들인 영화가 됐다.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 CNBC방송에 따르면 지난 3일 개봉한 '샹치'는 4주 연속 북미 박스오피스 1위에 올라 1억9천650만 달러(약 2천315억원)의 누적 수익을 거뒀다.

이로써 '샹치'는 같은 마블 영화인 '블랙 위도우'를 제치고 코로나19 사태 이후 미국 시장에서 가장 흥행에 성공한 영화가 됐다.

한국에서도 100만 관객을 돌파한 '샹치'의 글로벌 흥행 수익은 3억6천340만 달러(약 4천281억원)로 올해 개봉한 영화 중 4위다. 이 영화는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는 아직 개봉하지 않았다.

'샹치'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스트리밍 서비스가 아닌 극장에서만 개봉한 첫 마블 영화여서 흥행 성적이 더욱 주목받았다. 앞서 '블랙 위도우'는 영화관과 디즈니플러스에서 동시 개봉했다.

북미 시장에서는 그동안 개봉을 연기한 다른 블록버스터 영화들이 속속 공개될 예정이어서 '샹치'의 기록이 곧 깨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007 시리즈 신작 '노 타임 투 다이'와 워너브러더스의 SF 대작 '듄', 슈퍼히어로 영화 '베놈' 속편 등이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