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탐방 예약제 시행 1년…방문객 줄고·코스별 분산 효과

백나용 / 2022-01-14 07:30:12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작년 탐방객 65만3천명, 2015년 125만6천명 대비 절반 수준
▲ '만설' 한라산 백록담 (제주=연합뉴스) 제주도 산지에 대설경보가 내려진 12일 오전 한라산 상공에서 바라본 백록담의 모습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2022.1.12 [사진작가 최광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ihopark@yna.co.kr

▲ 1100고지 설경 '장관'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주도 산지에 많은 눈이 내린 13일 오전 한라산 1100고지를 찾은 관광객이 설경을 감상하고 있다. 2022.1.13 jihopark@yna.co.kr

한라산 탐방 예약제 시행 1년…방문객 줄고·코스별 분산 효과

작년 탐방객 65만3천명, 2015년 125만6천명 대비 절반 수준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한라산 탐방 예약제가 시행되면서 전체적으로 탐방객이 감소하고 코스별 분산 효과도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14일 제주도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한라산 탐방객은 65만2천706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2020년 69만9천117명보다 6.6% 감소한 수치다.

한라산 탐방객이 정점을 찍었던 2015년 125만5천731명에 비해서는 무려 48%나 줄었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코로나19 사태로 단체 관광객이 감소한 탓도 있지만, 탐방 예약제가 시행되면서 전체적으로 탐방객 규모가 줄어든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코스별 탐방객 수는 성판악이 23만8천202명(36.5%)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영실 18만5천754명(28.5%), 어리목 12만7천754명(19.6%), 관음사 9만7천842명(15%), 돈내코 3천154명(0.5%) 순이다.

여전히 성판악과 영실코스의 인기가 높은 상황이지만, 관음사 코스로 탐방객 이동이 이뤄지고 있다.

연도별 전체 탐방객 중 관음사 코스의 탐방객 수와 비율을 보면 2019년 6만9천612명(8.2%), 2020년 6만3천842명(9.1%)이었으나 지난해에는 9만7천842명(15%)이 관음사 코스를 이용했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관계자는 "탐방 예약제가 시행되기 전에는 성판악 코스의 경우 하루 2천∼3천 명, 많을 때는 5천 명까지 방문했었으나 탐방 예약제가 시행되면서 방문객이 크게 줄었다"고 말했다.

그는 "탐방 예약제가 전체적인 탐방객을 줄이고, 분산을 유도해 한라산 보호 효과를 올리고 있다"면서 "한라산 보호와 탐방객들의 편의 증진을 위한 개선방안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도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한라산 탐방객이 급증하면서 자연 훼손과 환경오염, 도로 정체로 인한 주차 문제 등이 심화하면서 성판악과 관음사 코스에 대해 탐방 예약제를 운용하고 있다.

제주도는 자연 훼손과 환경오염, 탐방객 차량으로 인한 도로 정체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 1월 4일부터 백록담 정상까지 오를 수 있는 성판악과 관음사 코스에 대한 탐방 예약제는 본격적으로 시행했다.

하루 탐방 가능 인원은 성판악 코스 1천 명, 관음사 코스 500명이다.

예약은 당일 입산 가능 시간 전까지 한라산 탐방로 예약시스템(http://visithalla.jeju.go.kr)과 전화로 선착순으로 가능하며, 잔여 예약인원만 현장 발권이 진행된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최근 탐방 예약제 QR 코드가 입장권으로 둔갑해 온라인에서 거래되자 타인 명의 QR 코드 이용자에 대해 1년 동안 입산 금지 조치를 하겠다는 대책을 내놓기도 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