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홈피 지도 독도 표기에 경남도의회 '발끈'

황봉규 / 2021-06-09 08:00:07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독도 침탈 야욕 규탄·과거사 사죄 촉구 결의안 추진
▲ 경남도의회 [촬영 김동민]

도쿄올림픽 홈피 지도 독도 표기에 경남도의회 '발끈'

독도 침탈 야욕 규탄·과거사 사죄 촉구 결의안 추진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일본이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지도에 독도를 자국 영토처럼 표기한 것과 관련해 경남도의회가 발끈하고 나섰다.

경남도의회는 최근 무소속 김재웅(함양) 의원이 '일본의 독도 침탈 야욕 규탄 및 과거사 사죄 촉구를 위한 결의안'을 발의했다고 9일 밝혔다.

이 결의안에는 김 의원을 포함해 여야 도의원 47명이 참여했다.

김 의원은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의 영토다"며 "일본 하토야마 전 총리가 '독도는 미국이 인정하는 한국 영토'라는 취지로 트윗 글을 작성하는 등 일본의 양심 있는 지식인들은 독도가 한국 땅임을 매년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본은 후안무치한 태도와 극우화돼 가는 모습으로 반인류적 행위를 자행하고 있다"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위안부 및 강제 징용 피해자 보상 거부, 역사 왜곡 등 파렴치한 행위와 그 수위를 점차 높여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일본과 대화·협상하거나 도교올림픽 불참, 일본제품 불매 등 강경한 전략까지 다양하고 종합적인 대책이 절실하다"며 "도의회는 도민 뜻을 제대로 전달하려고 이 결의안을 제안한다"고 결의안 제안 배경을 설명했다.

결의안에는 일본이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시해 독도의 실제적·규범적 지위를 흔들어 자국 영토로 편입하려는 침략 야욕이 깔려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이웃 나라를 악랄한 식민지배로 씻을 수 없는 피해를 안기고, 세계를 상대로 벌인 각종 전쟁에서 인적·물적 수탈은 물론 정신까지 지배하려고 한 행위에 대해 진정한 사과는커녕 아직도 망동에 가까운 행위를 보인다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독도 침탈 야욕을 멈추고 잘못된 과거사 사죄, 국제법상 불법행위 인정 및 배상, 올림픽을 본연의 인류평화와 호혜 평등 원칙에 입각해 개최하라고 요구했다.

도의회는 이 결의안을 오는 17일 상임위원회 심사를 거쳐 본회에서 채택해 대통령과 국회의장, 국무총리, 외교부 장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대한체육회장, 주한 일본대사 등에 보낼 계획이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Comment >

Most Viewed

K-POP

more

Drama/Movie

more

BRAND N TREND

more

TRIP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