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 LPGA투어 부산대회 무관중으로…방역 만전

김선호 / 2021-10-13 08:07:58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2019년 LPGA 인터내셔널 부산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내 유일 LPGA투어 부산대회 무관중으로…방역 만전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시는 국내 유일의 LPGA 투어 정규 대회인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개최를 위해 체계적인 방역 대책을 수립했다고 13일 밝혔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은 21일부터 24일까지 부산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 골프장에서 열린다.

LPGA 상위 랭커 50명, KLPGA 상위 랭커 30명, 초청선수 4명 등 84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2019년 첫 대회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지난해에는 대회가 열리지 못했다.

시는 올해 대회를 위해 주최 측인 LPGA·BMW, 문화체육관광부 등과 협의해 체계적인 방역시스템을 구축했다.

먼저 무관중으로 경기를 하고 개회식·만찬 등 주요 행사를 취소하기로 했다.

참가 선수들은 백신접종과 PCR 검사를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국내 입국부터 숙소, 대회장 내 전용 공간 등에서 외부와의 접촉을 분리하고, 유증상자 발생 시 즉각 대처할 수 있도록 최첨단 이동형 검사 시설을 대회장에 설치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국내 골프대회 처음으로 참가자 관리용 모바일앱을 도입한다.

앱으로 백신접종 여부, PCR 검사 결과, 일일 문진표 등을 등록하면 개인별 출입코드(QR코드)가 발급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방역 대책을 철저히 세워 위드코로나 시대에 열리는 국제스포츠 행사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