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외야수 솔레르, NLDS 4차전 앞두고 코로나19 확진

신창용 / 2021-10-13 08:22:40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애틀랜타 솔레르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애틀랜타 외야수 솔레르, NLDS 4차전 앞두고 코로나19 확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야구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외야수 호르헤 솔레르(29)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3일(한국시간) 미국 일간지 USA투데이에 따르면 솔레르는 이날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5전 3승제) 4차전 시작을 2시간 앞두고 코로나19 부상자명단에 올랐다.

애틀랜타는 솔레르의 빈자리를 신인 외야수 크리스티안 파체로 메울 예정이다.

USA투데이는 "솔레르가 백신을 맞았다면 무증상에 향후 검사에서 음성이 나온다는 전체하에 5일 내로 복귀할 수 있다"며 "만약 백신을 맞지 않았다면 최소 10일간 자가격리를 마쳐야 한다"고 전했다.

솔레르의 백신 접종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백신을 맞았다면 솔레르는 애틀랜타가 밀워키를 누르고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 진출할 경우 3차전부터는 출전할 수 있을 전망이다.

솔레르는 올 시즌 도중 캔자스시티 로열스에서 애틀랜타로 이적했다. 이적 이후 55경기에서 타율 0.269, 14홈런, 33타점을 기록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