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체 단행한 콘테 '이해하지?'…손흥민 "더 뛰고 싶었지만 이해"

장보인 / 2022-05-13 08:27:26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손흥민, 아스널전서 리그 21호골…3-0 완승 이끌고 후반 27분 교체
▲ 벤치로 물러나는 손흥민 [AP=연합뉴스]

▲ 손흥민 토닥이는 콘테 감독 [AP=연합뉴스]

교체 단행한 콘테 '이해하지?'…손흥민 "더 뛰고 싶었지만 이해"

손흥민, 아스널전서 리그 21호골…3-0 완승 이끌고 후반 27분 교체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득점포를 가동하고도 손흥민(30·토트넘)은 만족하지 않았다.

손흥민은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 2021-202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72분을 뛰었고, 후반 2분 쐐기 골로 팀의 3-0 승리를 매조졌다.

3경기 연속 득점 행진을 이어간 그는 리그 21호 골로 EPL 득점 2위를 유지, 선두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22골)를 한 골 차로 뒤쫓았다.

그뿐만 아니라 손흥민은 팀의 모든 골에 관여하며 맹활약했다.

그는 전반 21분 상대의 반칙을 유도해 페널티킥을 얻었고, 해리 케인이 이를 선제골로 연결했다.

전반 33분 롭 홀딩의 경고 누적 퇴장을 끌어낸 손흥민은 4분 뒤 코너킥으로 추가 골의 발판을 놓기도 했다.

손흥민의 크로스가 로드리고 벤탄쿠르를 거쳐 케인의 추가 골로 연결됐다.

팀이 3-0으로 앞선 후반 27분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손흥민을 스테번 베르흐베인으로 교체했다.

15일 번리와 맞대결이 예정된 만큼, 휴식을 취하게 하려는 판단이었다.

하지만 손흥민은 제 몫을 하고도 아쉬운 표정을 지으며 그라운드를 벗어났다.

경기 뒤 손흥민은 다시 밝은 얼굴로 승리의 기쁨을 전했다.

그는 영국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승리는 항상 기쁘지만, 이 '더비'에서 승리한 건 더욱 의미가 크다"며 "아스널과 격차를 좁히게 돼 기분이 매우 좋다"고 말했다.

이어 손흥민은 교체 당시의 상황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손흥민은 "나는 더 뛰고 싶었지만, 감독님의 결정을 받아들여야 한다"며 "감독님은 일요일에도 중요한 경기가 있다고 말씀하셨다. 그 순간에 화가 난 건 아니었다. 다만 실망스러웠다"고 했다.

그는 "일요일에 중요한 경기가 있다. 회복을 잘해서 경기를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콘테 감독은 "손흥민이 더 뛰고 싶어했다는 걸 알지만, 이날 경기뿐 아니라 선수들의 체력 회복에도 신경을 써야 했다"면서 "선수들이 많은 에너지를 사용했기 때문에 약간의 휴식을 주려고 했던 것이다. 손흥민은 일요일에 골을 넣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