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개발 지지부진한 5개 관광지 활성화 방안 용역

유형재 / 2022-01-12 08:26:59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지정관광지 진단과 분석·개발 여건 조성…제도적 기반 마련
▲ 주문진해변 관광지 [강릉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대관령 어흘리 관광지 [강릉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강릉시, 개발 지지부진한 5개 관광지 활성화 방안 용역

지정관광지 진단과 분석·개발 여건 조성…제도적 기반 마련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강원 강릉시는 개발이 지지부진한 지정 관광지 5곳의 활성화 방안 마련을 위한 용역에 착수했다고 12일 밝혔다.

강릉시 지역에는 관광진흥법에 따라 주문진해변, 연곡해수욕장, 등명, 옥계, 대관령 어흘리 등 총 5곳 122만6천462㎡를 관광지로 지정 관리하고 있다.

지정 시기는 1980년대부터 2014년도까지 다양하지만 대부분 개발이 저조한 상황이다.

특히 미개발 지역은 대부분 사유지인 관계로 민간투자가 적극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으면 현실적으로 개발이 어렵다.

또 관광지 조성계획은 오래전에 수립한 내용이다 보니 현실과 동떨어져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에 따라 시는 관광지 조성계획을 분석 및 진단, 변화한 지역 여건을 고려한 개발 방향 제시, 민간투자 촉진을 위한 기준마련 등을 위해 '지정관광지 활성화 방안 수립 용역'을 진행 중이다.

실효성 있는 용역추진을 위해 해당 용역계획을 시 홈페이지 등에 공고하고, 지정관광지 내 개발계획 등에 대한 의견을 듣고 있다.

강릉시 관계자는 "지정관광지 개발이 탄력을 받을 수 있도록 제도적인 기반을 마련하는 데 더욱 최선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