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서 드라마 '지옥' 불법콘텐츠 성행에 서경덕 "비난받아야"

왕길환 / 2021-11-24 08:30:00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중국어 자막 달린 '지옥공사', 웨이보·웨이신서 화제
"어이없어…다른 나라 문화 존중할 줄 아는 법 배우길"
▲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 홍보 포스터 [서경덕 교수 제공]

中서 드라마 '지옥' 불법콘텐츠 성행에 서경덕 "비난받아야"

중국어 자막 달린 '지옥공사', 웨이보·웨이신서 화제

"어이없어…다른 나라 문화 존중할 줄 아는 법 배우길"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의 불법 콘텐츠가 중국에서 또다시 판을 치고 있는데 대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정말로 어이없는 발상이자 비난받아야 할 행위"라고 비판했다.

서 교수는 2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지난 19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 드라마 '지옥'이 중국에서 '오징어 게임'처럼 불법 콘텐츠가 성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어 자막이 달린 불법유통 콘텐츠는 '지옥공사'(地獄公使)로, 중국의 양대 SNS인 '웨이보'와 '웨이신'에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고 한다.

중국은 넷플릭스가 정식 서비스되지 않는 국가로, 불법 다운로드 및 우회 접속 방법으로 한국 콘텐츠를 지속해서 훔쳐보고 있다.

영국 BBC는 앞서 "중국의 스트리밍 사이트 유쿠(優酷)가 선보인 '오징어의 승리'가 한국의 히트작 '오징어 게임'을 표절했다는 의혹으로 비난을 받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오징어 게임' 관련 상품 판매업자들이 '오징어 가면', '한국', '핼러윈 의상' 등의 검색어를 치면 드라마 관련 상품이 검색되도록 하는 우회로를 활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정말로 어이없는 발상이자 비난받아야 할 행위"라면서 "세계적인 언론매체에서도 중국의 이런 잘못된 행동들을 강력하게 비판하고 있는데, 대체 왜 정신을 못 차리고 있는 걸까요"라고 질타했다.

그는 "중국은 다른 나라 문화를 먼저 존중할 줄 아는 법을 배우길 바란다"고 일갈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