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28일 만의 복귀전에서 4⅔이닝 1실점

이대호 / 2022-05-15 08:58:33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복귀전에서 투구를 펼치고 있는 토론토 류현진 [AFP=연합뉴스]

류현진, 28일 만의 복귀전에서 4⅔이닝 1실점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복귀전에서 부활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와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⅔이닝을 소화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홈런 1개 포함 4개의 안타로 1점만을 내줬고, 볼넷 1개에 삼진은 2개를 솎아내며 평균자책점을 13.50에서 9.00까지 낮췄다.

류현진은 1-1로 맞선 5회말 2사 1루에서 마운드를 이미 가르시아에게 넘겼다.

개막 2경기(4월 11일 텍사스 레인저스전 3⅓이닝 6실점·4월 17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 4이닝 5실점) 연속 난타당한 류현진은 지난달 18일 왼 팔뚝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IL)에 올라갔다.

28일 만의 선발 등판에서 류현진은 확연하게 올라간 구속을 보여줬다.

직전 경기인 오클랜드전 포심패스트볼 구속은 시속 90.2마일(약 145㎞), 평균 88.7마일(약 143㎞)에 그쳤는데, 이날은 최고 시속 92.1마일(약 148㎞), 평균 90.3마일(약 145㎞)을 던졌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복귀전인 점을 고려해 71구를 던진 류현진을 마운드에서 내렸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