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속 감성치유·힐링장소네…경남 18개 민간정원 뜬다

황봉규 / 2022-01-15 08:55:00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남해 섬이정원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통영 물빛소리정원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코로나19 속 감성치유·힐링장소네…경남 18개 민간정원 뜬다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친 사람들이 감성치유를 하기에 제격인 도내 민간정원을 15일 소개했다.

도내에는 2015년 민간정원으로 등록된 남해 섬이정원을 시작으로 최근까지 18개소의 민간정원이 운영 중이다.

전국 61개소 중 30%를 차지할 정도로 정원 조성에 대한 도민 관심이 높은 편이라고 경남도는 전했다.

민간정원은 '수목원·정원의 조성 및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라 법인·단체 또는 개인이 조성·운영하는 정원으로, 경남도지사가 지정한다.

남해 섬이정원·토피아랜드·화계리정원, 통영 해솔찬정원·물빛소리정원·춘화의정원·나폴리농원, 거제 옥동힐링가든, 함양 하미앙정원이 있다.

거창 이한메미술관정원·이수미팜베리정원, 창녕 만년교정원, 양산 녹색교육정원·새미골정원, 밀양 엄마의정원, 김해 농부가그린정원이 자리 잡았다.

민간정원에는 개인이 오랜 시간 정성을 들여 가꾼 삶과 취향이 온전히 녹아있다.

산과 바다, 커피와 와인, 분재와 꽃향기를 느끼고 즐길 수 있는 정원 등 정형화되지 않은 다양한 형태의 아름다운 정원을 만나볼 수 있어 '힐링 명소'로 주목받고 있다.

이 중 다랑논의 오래된 돌담과 연못, 다양한 초본과 억새들로 연출한 자연스러운 유럽식 정원인 남해 섬이정원이 대표적이다.

오래된 주목과 꽝꽝나무로 토피어리를 만들어 작은 동화 속 같은 남해 토피어리정원, 바다로 둘러싸인 정원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통영 물빛소리정원, 사시사철 푸른 소나무 분재원과 130여종 꽃향기가 퍼지는 야생화원인 통영 해솔찬정원도 지친 감성을 위로받기에 제격이다.

윤동준 경남도 산림휴양과장은 "도민이 일상 속에서 쉽게 정원을 접하고 이를 통해 치유와 휴식을 할 수 있도록 민간정원을 계속 발굴하겠다"며 "새로운 정원문화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정원에 대한 많은 관심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Most Popular

K-POP

Drama&Fil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