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도쿄 시부야 대형 전광판에 '한글' 홍보 영상 떴다

왕길환 / 2021-11-30 08:59:00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이렇게 신나는 한글을 만나보세요' 영상…30일부터 한 달간 상영
문화재청·한국문화재재단·서경덕 교수 공동 기획
▲ '한글' 홍보 영상 속 한 장면. 다국적 모델들이 한글을 배우고 있다. [한국문화재재단 제공 영상 캡처]

▲ 한글 홍보 영상 속 한 장면. 훈민정음해례본을 펼치고 있다. [한국문화재재단 제공 영상 캡처]

▲ 일본 시부야 대형 전광판에서 상영되는 한글 영상. [한국문화재재단 제공]

日 도쿄 시부야 대형 전광판에 '한글' 홍보 영상 떴다

'이렇게 신나는 한글을 만나보세요' 영상…30일부터 한 달간 상영

문화재청·한국문화재재단·서경덕 교수 공동 기획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30일부터 한 달 동안 일본 도쿄 최대 번화가인 시부야(澁谷)의 한 빌딩 대형 전광판에 '한글'을 홍보하는 영상이 상영된다.

30초 분량의 영상은 문화재청(청장 김현모)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의 하나로 공동 기획해 만들었다.

여러 나라 모델들이 출연한 영상은 훈민정음해례본을 펼치면서 시작된다. '이렇게 신나는 한글을 만나보세요'라는 글과 함께 한국의 아름다운 문화유산이 적혀진 카드로 한글을 배우는 장면이 나온다.

또 전 세계를 강타한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연상시키는 자음 'ㅇㅅㅁ'을 '왕, 소리, 설화'로 적어보는 등 자음과 모음을 조합한 한글의 원리를 알려준다.

이번 한글 영상은 미국 뉴욕에서의 '한복'을 시작으로 영국 런던에서의 '한식', 태국 방콕에서의 '한옥'에 이어 네 번째 문화유산 홍보물이다.

김기삼 한국문화재재단 실장은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해 'K 콘텐츠'에 대한 관심을 우리 문화유산에 대한 호기심으로 확장하고, 앞으로 관광객들의 문화유산 방문을 도모하기 위해 영상을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서 교수는 "한글 홍보 영상은 일본의 대형 전광판뿐 아니라 유튜브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서도 세계 누리꾼에게 알린다"고 말했다.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은 우리 문화유산의 가치와 매력을 해외에는 '더 널리', 국내에는 '더 가까이' 알리고자 두바이 엑스포 등에 참가해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