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전남도청서 5·18 42주년 특별전…탄흔·탄두 자료 공개

이은정 / 2022-05-15 09:00:00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5·18 민주화운동 제42주년 특별전 포스터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 옛전남도청 본관 서무과 벽면에서 적출한 탄두(왼쪽)와 총탄 맞은 서적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 옛전남도청 탄흔 성분 분석 방법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옛전남도청서 5·18 42주년 특별전…탄흔·탄두 자료 공개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은 5·18 민주화운동 제42주년을 맞아 16일부터 6월 30일까지 민주화운동 현장인 옛전남도청에서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1980년 5월 전남도청 진압 당시 발사된 총탄 흔적과 탄두를 공개한다. 과학적 조사 방법으로 전남도청 내외부 촬영 사진을 분석해 발견한 탄흔과 탄두 자료를 볼 수 있다. 특별영상실을 설치해 탄흔 조사 과정을 영상으로도 공개한다.

문체부는 현대사의 역사적 현장인 옛전남도청 건물의 탄흔을 찾기 위해 2020년 7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기초조사를 진행해 41년 만에 엠(M)16 탄두 10개와 탄흔으로 의심되는 흔적 535개를 발견했다.

이후 5·18 관계자와 시민사회단체가 정밀 조사를 추가로 요청해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7월까지 1차 정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 9월부터 내년 10월까지 2차 정밀 조사를 한 후 식별된 탄흔을 보존 처리할 계획이다.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 관계자는 "5·18 민주화 운동의 가치를 공유하고자 이번 특별전을 마련했다"며 "확인된 탄두 자료는 보존 처리를 거쳐 영구 보존하고, 옛 전남도청 복원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