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게임으로 도약 모색…콘텐츠에 추가하기로

이광빈 / 2021-07-21 09:05:42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성장곡선 둔화 속 사업 확장…일단 모바일 게임에 초점
게임 개발부문 부사장도 외부서 영입
▲ 넷플릭스 본사 [AP=연합뉴스]

넷플릭스, 게임으로 도약 모색…콘텐츠에 추가하기로

성장곡선 둔화 속 사업 확장…일단 모바일 게임에 초점

게임 개발부문 부사장도 외부서 영입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넷플릭스가 콘텐츠 서비스에 비디오 게임을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스트리밍서비스의 경쟁이 치열해 성장곡선이 둔화하는 상황에서 비디오 게임을 통해 다시 한 단계 도약한다는 구상이다.

20일(현지시간) AP,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이날 주주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우리는 게임을 또 하나의 새로운 콘텐츠로 보고 있다"면서 "이는 넷플릭스 오리지널(자체 제작) 영화, 애니메이션, 무대본 프로그램으로 콘텐츠를 확장한 것과 비슷하다"고 밝혔다.

올해 상반기까지 가입자 2억900만명으로 글로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시장에서 선두 자리를 지키고 있는 넷플릭스는 우선 모바일 게임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앞서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은 지난 14일 넷플릭스가 비디오 게임을 서비스에 추가하기 위해 게임업체인 일렉트로닉아츠(EA)와 페이스북을 거친 마이크 버듀를 게임 개발 부문 부사장으로 영입했다고 보도했다.

넷플릭스의 이번 발표는 올해 상반기 신규 가입자 수가 550만명으로 오리지널 콘텐츠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확대한 2013년 이후 가장 저조한 가운데 나왔다.

넷플릭스의 지난해 2분기 글로벌 신규 가입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소비자들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1천10만명에 달했다.

그러나 올해는 전 세계적으로 작년보다 방역 조치가 다소 완화되고 블록버스터 영화들이 다시 극장에 걸리기 시작하면서 신규 가입자가 대폭 감소했다. 또, 지난 2분기 미국과 캐나다 지역에서 가입자가 43만명 줄어들었다.

미국 OTT 시장에서 넷플릭스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8년 50%에서 올해 30.8%로 줄어들 것이라고 시장조사업체 이마케터가 전망하기도 했다.

OTT 시장 자체도 2019년 말 디즈니플러스, 지난해 HBO맥스 등이 뛰어들면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넷플릭스는 성장세가 완만해지는 상황에서 비디오 게임을 통해 다시 한 단계 도약하겠다는 전략인 셈이다.

다만, 넷플릭스는 지난 2년간 5천400만명의 신규 가입자를 유치했는데, 팬데믹 이전의 가입 속도와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넷플릭스는 특히 전체 TV 시청 시장에서 스트리밍 서비스의 비중이 여전히 작고 미국 외의 지역에서는 스트리밍 시장이 아직 성숙하지 않았다면서 "우리는 성장을 위한 긴 활주로를 가지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Comment >

Most Viewed

K-POP

more

Drama/Movie

more

BRAND N TREND

more

TRIP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