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공에 진흙 바르는 과정도 똑같이…각 구단에 지침 전달

김경윤 / 2022-06-22 09:19:15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미끄러운 MLB 공인구…최근 헤드샷 논란에 진흙 바르는 지침 내려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공인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MLB, 공에 진흙 바르는 과정도 똑같이…각 구단에 지침 전달

미끄러운 MLB 공인구…최근 헤드샷 논란에 진흙 바르는 지침 내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경기를 앞두고 공인구에 진흙을 바르는 과정이 통일된다.

AP통신 등 현지 매체들은 22일(한국시간) "MLB 사무국은 30개 구단에 지침을 보내 같은 기술과 과정으로 공인구에 진흙을 바르도록 했다"고 전했다.

지침에 따르면, 구단 관계자들은 경기 시작 3시간 이내에 공인구에 진흙을 바르는 과정을 마쳐야 한다.

진흙은 두 개의 손가락 끝으로 공인구 표면에 발라야 하고, 이후 양손으로 정밀하게 문질러야 한다.

진흙을 바르는 과정은 30~40초 사이에 끝내야 한다. 그리고 공인구를 박스에 넣어 가습기를 통해 말려야 한다.

MLB에서는 오래전부터 공에 진흙을 발라 사용했다.

롤링스사가 만드는 MLB 공인구는 KBO리그나 일본프로야구가 사용하는 공보다 표면이 미끄러워 잡는 느낌이 투박하고 손에서 미끄러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일부 투수들은 끈적이는 느낌을 받기 위해 이물질을 묻혀 사용하는 '부정투구'를 했지만, 지난해 MLB의 대대적인 단속으로 부정투구 사례는 크게 줄었다.

MLB가 진흙 바르는 과정을 통일한 이유는 지난 18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시애틀 매리너스전에서 나온 헤드샷 장면 때문이다.

당시 에인절스의 투수 마이클 로렌젠은 시애틀 저스틴 업턴의 머리로 공을 던지는 아찔한 장면을 연출했다.

로렌젠은 경기 후 공이 손에서 미끄러져 나갔다고 밝혔다.

ESPN은 "MLB 사무국은 공의 진흙을 바르는 과정을 균일하게 유지해야 할 필요성을 느꼈으며 곧바로 지침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