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장수 드라마 '전원일기' 배우들의 마지막 동창회

이정현 / 2021-06-10 09:21:46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MBC '다큐플렉스' 18일 방송
▲ 다큐플렉스-전원일기2021 [M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내 최장수 드라마 '전원일기' 배우들의 마지막 동창회

MBC '다큐플렉스' 18일 방송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MBC TV는 오는 18일 '다큐플렉스'를 통해 국내 드라마 사상 최장수 작품인 '전원일기' 출연진이 한자리에 모인다고 10일 예고했다.

'전원일기'는 1980년부터 2002년까지 22년간 방송된 농촌드라마로 장기간 사랑받았으며 최근에는 유튜브 등 새로운 플랫폼을 통해 재조명받고 있다.

이번 '다큐플렉스-전원일기2021'에는 최불암과 김혜자부터 순길이 역의 류덕환까지 30명이 넘는 배우들이 참석해 처음이자 마지막 동창회를 연다.

출연진은 최근 다시 '전원일기'가 화제가 된 이유부터 배우로서의 삶, 서로에 대한 애정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특히 김 회장 역의 최불암은 다시 만나고 싶은 사람으로 '전원일기'를 집필한 김정수 작가를 꼽아 20년 만의 재회가 이뤄졌다.

김 회장네 세 며느리였던 고두심, 박순천, 조하나는 김 회장 어머니 역을 맡았던 고(故) 정애란 배우가 잠들어 있는 해양장을 찾아 그들만의 방식으로 유쾌하게 추모했다. 세 며느리의 저녁 식사 자리에는 깜짝 손님도 등장했다.

이밖에 '전원일기' 2세대 배우들인 영남이 역의 남성진, 복길이 역의 김지영, 금동이 역의 임호, 남영 역의 조하나, 수남이 역의 강현종도 모였다.

김 회장네 못지않게 사랑받았던 일용이네 가족, 일용이 역의 박은수와 일용 처 역의 김혜정 또한 20년 만에 만났다. 사실 이 두 사람의 만남은 쉽지 않았다고 하는데 숨겨진 이야기는 무엇일까.

18일 오후 8시 50분 방송.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Comment >

Most Viewed

K-POP

more

Drama/Movie

more

BRAND N TREND

more

TRIP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