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 송이 꽃양귀비 활짝'…하동군, 북천 직전들판 개방

지성호 / 2022-05-12 09:25:17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13∼22일, 5색 꽃밭·이색장미 터널 등 볼거리 풍성
▲ 하동군, 북천 직전들판 개방 [하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하동군, 북천 직전들판 개방 [하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하동군, 북천 직전들판 개방 [하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억 송이 꽃양귀비 활짝'…하동군, 북천 직전들판 개방

13∼22일, 5색 꽃밭·이색장미 터널 등 볼거리 풍성

(하동=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국내 최대 규모의 코스모스·메밀꽃 단지로 알려진 경남 하동군 북천면 직전들판에 1억 송이의 꽃양귀비가 꽃망울을 터트려 화려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하동군과 하동북천코스모스·메밀꽃영농조합법인은 꽃양귀비가 만개한 13∼22일 열흘간 일반에 공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곳에 심은 1억 송이 꽃양귀비 작황은 올해 큰 일교차로 꽃에 생기가 넘쳐 꽃양귀비 특유의 화려함을 자랑한다.

꽃단지에는 빨강과 분홍의 꽃양귀비뿐 아니라 노란 유채, 자색의 보라유채, 하얀 안개꽃 등 5색 꽃밭도 조성됐다.

꽃단지 개방 기간 지역의 우수 농·특산물 직거래장터 13개소, 하동세계차엑스포 홍보관, 하동사랑 포토존 등을 준비한다.

가을철 코스모스·메밀꽃 축제에서만 선보이던 꽃터널 '프러포즈의 길'에 다양한 장미로 이색적인 볼거리를 꾸몄으며, 다육식물 전시 및 판매장 운영 등으로 방문객에게 다양한 볼거리도 제공한다.

코로나19 여파로 축제 개막식이나 무대 행사는 별도로 마련하지 않지만 드론쇼와 버스킹 공연은 예정돼 있다.

군은 행사장 내 임시가설물을 중점으로 방문객의 안전과 편의 사항에 대해 방문객의 동선에 따라 예상되는 문제점을 파악하고 미흡한 부분을 개선하는 등 방문객에게 불편이 없도록 조치했다.

하동군 관계자는 "코로나19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꽃단지를 전면 개방하게 됐다"며 "코로나로 지친 모두에게 위로와 위안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