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의 대면 콘서트에…BTS 정규 4집, 빌보드 차트 재진입

김예나 / 2021-11-30 09:29:37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메인 앨범 차트 187위…콘서트 첫머리 선보인 '온'이 앨범 타이틀곡
▲ 콘서트 무대 펼치는 방탄소년단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콘서트가 열리고 있다. 2021.11.29 [빅히트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 빌보드 차트 트위터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2년 만의 대면 콘서트에…BTS 정규 4집, 빌보드 차트 재진입

메인 앨범 차트 187위…콘서트 첫머리 선보인 '온'이 앨범 타이틀곡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년 만에 대면 콘서트를 열어 팬들의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지난해 발표한 앨범이 차트에서 '역주행'했다.

미국 빌보드가 30일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발표한 차트를 보면 BTS의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은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 187위로 재진입했다.

빌보드 200은 실물 앨범 등 전통적 앨범 판매량에 스트리밍 횟수와 디지털음원 다운로드 횟수를 각각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를 합산해 가장 인기 있는 앨범 순위를 낸다.

지난해 2월 발매된 '맵 오브 더 솔 : 7'은 BTS의 정규 4집이다.

전작인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에 이어 '맵 오브 더 솔' 즉, 영혼의 지도라는 뜻을 담아 일곱 멤버들이 '온전한 나'를 찾는 과정을 표현했다.

음악 판매 데이터를 제공하는 MRC 데이터와 빌보드가 올해 1월 공개한 2020년 미국 음악시장 연간 보고서에 따르면 이 앨범은 지난해 미국에서 실물 앨범으로만 64만6천 장의 판매고를 올리며 1위에 오른 바 있다.

한국음악콘텐츠협회가 집계하는 가온차트 기준으로도 '맵 오브 더 솔 : 7'은 지난해 약 438만 장 팔리며 국내 연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전작 '페르소나'까지 합하면 연간 판매량이 800만 장을 훌쩍 넘는다.

이 앨범은 발매 직후 '빌보드 200' 차트에서 정상을 차지했으며 이후 80주 넘게 진입하는 기록을 세운 바 있다.

발매일만 놓고 보면 1년 9개월이 지났으나 지난 27일(이하 현지시간)부터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진행 중인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 콘서트 열기 속에 앨범에 대한 관심이 다시 커진 것으로 보인다.

BTS는 지금까지 열린 두 차례 공연을 '맵 오브 더 솔 : 7'의 타이틀곡인 '온'(ON) 으로 시작했다.

28일 무대에서는 앨범 수록곡 '블랙 스완'(Black Swan)을 열창하기도 했다. 이틀간 열린 공연에는 10만 6천여 명의 팬들이 찾았다고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전했다.

한편, BTS는 이틀 휴식을 가진 뒤 다음 달 1∼2일 다시 팬들 앞에 선다.

마지막 날인 2일 공연은 온라인으로도 생중계된다. 4차례 공연을 모두 마친 뒤인 3일에는 미국 음악 축제인 '2021 징글볼(2021 Jingle Ball) 투어' 무대에도 오를 예정이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