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사 위기 원주 문막 '이승만 전 대통령 느티나무' 회생

이재현 / 2022-06-24 09:49:53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반계리 은행나무와 함께 문막읍의 관광자원으로 활용"
▲ 이승만 대통령 느티나무(왼쪽 2021년 모습, 오른쪽 2022년 모습) [원주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고사 위기 원주 문막 '이승만 전 대통령 느티나무' 회생

"반계리 은행나무와 함께 문막읍의 관광자원으로 활용"

(원주=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고사 위기에 처한 강원 원주시 문막읍의 '이승만 대통령 느티나무'에 다시 초록 잎이 돋아났다.

이 느티나무는 1957년 4월 5일 이승만 전 대통령이 지방 순방 후 귀경하는 길에 옛 문막파출소에 들렀다가 심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막파출소가 이전한 뒤에는 아무런 보호를 받지 못해 나무뿌리와 몸체만 남은 채 고사 위기에 처했다.

그러다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지난해 말부터 죽은 가지를 제거하고 살균·살충 등의 치료를 해왔다.

나무 둘레에 울타리를 세워 나무 주변을 보호하고 비료를 주는 등 정성을 쏟자 어느덧 새 가지가 나고 푸른 잎이 돋아난 것이다.

김명래 문막읍장은 24일 "느티나무가 다시 건강하게 자라 반계리 은행나무와 함께 문막을 대표하는 생태 관광자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