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열풍 주역 서혜진 본부장, TV조선 떠날 듯…보직해임

강애란 / 2022-06-24 09:48:03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오디션 전문 콘텐츠 제작 스튜디오 설립 준비
▲ 서혜진 TV조선 제작본부장 [TV조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트로트 열풍 주역 서혜진 본부장, TV조선 떠날 듯…보직해임

오디션 전문 콘텐츠 제작 스튜디오 설립 준비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TV조선의 최고 흥행작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을 만든 서혜진 제작본부장이 TV조선을 떠날 전망이다.

24일 방송가에 따르면 TV조선은 서 본부장을 보직 해임하고, 후임으로 김상배 PD를 27일자로 발령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앞서 서 본부장은 독립 스튜디오 설립을 위해 TV조선에 사의를 표명한 바 있으며, 사측과 의견을 조율해왔다.

최근에는 서 본부장이 TV조선에 남을 가능성도 있다는 전망도 나왔지만, 콘텐츠 제작을 총괄하는 자리에서 보직 해임된 만큼 홀로서기에 나서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서 본부장은 오디션 전문 콘텐츠를 제작하는 스튜디오 설립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 본부장은 1997년 SBS에 입사해 '스타킹', '동상이몽' 등 인기 예능을 제작했으며 2018년 TV조선 예능국장으로 이적했다.

이후 '미스트롯'과 시즌2 격인 '미스터트롯', '아내의 맛'·'연애의 맛' 시리즈, '사랑의 콜센타'를 잇따라 히트시키며 TV조선 예능의 입지를 다졌다는 평가를 받는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