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물놀이 사고 '제로' 도전…23곳 안전관리 강화

심규석 / 2022-06-22 09:51:19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물놀이 안전관리요원 [영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영동군 물놀이 사고 '제로' 도전…23곳 안전관리 강화

(영동=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 영동군이 관내 23개 물놀이 지역을 대상으로 안전 관리에 나선다.

영동군은 행락객 안전을 위해 8월 말까지 7개 조, 14명으로 구성된 '물놀이 안전관리 전담팀'을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팀은 물놀이 예방대책 수립, 사고 예방 활동 등을 총괄하게 된다.

영동에는 용산면 송천교, 황간면 월류봉, 상촌면 물한계곡, 양산면 송호리, 심천면 양강교 등 위험지역 2곳과 관리지역 21곳이 있다.

위험·관리지역에는 45명의 안전요원이 배치됐다.

다각적인 사고 예방 차원에서 음성 송출 등의 장치가 설치된 항공·수상 드론도 가동됐다.

최근 5년간 영동에서는 물놀이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다.

군 관계자는 "탁 트인 산과 들을 찾는 행락객이 늘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어느 때보다 안전관리에 신경 쓰겠다"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