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 속 관객 4천명 규모 나훈아 부산 콘서트 강행

박성제 / 2021-07-21 10:00:05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미스터트롯 콘서트는 출연진 잇단 확진으로 취소·연기 검토
▲ 나훈아 [예아라·예소리 제공]

코로나 확산 속 관객 4천명 규모 나훈아 부산 콘서트 강행

미스터트롯 콘서트는 출연진 잇단 확진으로 취소·연기 검토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로 최근 부산시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한 가운데 부산에서 4천명 규모 대형 콘서트가 진행되는 것을 두고 우려 목소리가 나온다.

21일 벡스코 등에 따르면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벡스코 전시장에서 '나훈아 AGAIN 테스형-부산' 행사가 진행된다.

23일부터 25일까지 벡스코 전시장에서 최대 관객 4천명 규모 나훈아 콘서트가 하루 2차례 총 6회 예정돼 있다.

그러나 최근 하루 확진자가 97명에 이르는 등 역대 최고 확진자가 발생하자 시민들이 감염 불안을 호소하고 있다.

제한된 장소에 수천명이 모이다 보니 한 명의 확진자가 나오더라도 대규모로 확산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반면 당초 30일 열릴 예정이었던 '내일은 <미스터트롯> TOP6 전국투어 콘서트-부산'은 출연진 6명 중 절반인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취소나 연기를 검토 중이다.

출연진인 지난 16일 장민호, 19일 영탁이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20일에는 김희재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인 부산은 5천명 이내 공연을 시간제한 없이 할 수 있는 상황이다.

방역 지침상 거리 두기 2∼4단계의 경우 회당 최대 관객 수가 5천명 이내 공연은 열 수 있고, 거리두기 2∼3단계까지는 공연 시간에도 제한이 없다.

다만 사회적 거리 두기 4단계가 적용되면 공연장으로 등록된 시설에서 공연은 오후 10시 이내로 제한된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Comment >

Most Viewed

K-POP

more

Drama/Movie

more

BRAND N TREND

more

TRIP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