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투어, 10년 전보다 상금 100만 달러 이상 선수 87.5% 증가

김동찬 / 2021-11-25 10:05:57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시즌 최종전 우승 상금을 받는 고진영(오른쪽) [AFP=연합뉴스]

LPGA 투어, 10년 전보다 상금 100만 달러 이상 선수 87.5% 증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한 시즌 상금 100만 달러(약 11억8천만원) 이상 받는 선수의 수가 10년 전과 비교해 87.5%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채널은 25일 "10년 전인 2011년에는 LPGA 투어에서 시즌 상금 100만 달러 이상 선수가 8명이었는데 올해 15명으로 늘었다"고 투어의 성장세를 보도했다.

2011년 상금 1위 쩡야니(대만)가 292만1천713 달러를 벌었고, 상금 8위까지 8명이 100만 달러를 돌파했다.

올해는 상금 1위 고진영(26)이 350만2천161 달러, 상금 100만 달러 이상은 15명이다.

특히 상금 3위 하타오카 나사(일본)는 US오픈(59만4천 달러)과 시즌 최종전 CME 그룹 투어챔피언십(48만 달러)에서 준우승한 2개 대회 상금만으로 100만 달러를 넘어섰다. 하타오카의 시즌 전체 상금은 190만1천81 달러다.

골프채널은 LPGA 투어의 최근 성장세에 주목하며 "2022시즌에는 투어 상금 총액이 9천만 달러에 육박한다"고 전했다.

LPGA 투어 2022시즌 총상금은 8천570만 달러로 역대 최다를 기록할 전망이다. 종전에는 8천만 달러를 넘긴 적도 없다.

골프채널은 "총상금 200만 달러 이상 대회도 5년 전 15개에서 19개로 늘었다"며 "5대 메이저 대회 총상금 규모 역시 5년 전 1천870만 달러에서 2천630만 달러로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남자 투어인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와 격차는 여전히 크다.

PGA 투어는 2021-2022시즌 초반 9개 대회만 끝난 상황에서 이미 상금 100만 달러를 넘긴 선수가 16명이나 나왔다.

올해 LPGA 투어 커미셔너가 된 몰리 마쿠 서만은 "상금 순위 상위권, 중위권, 하위권 선수들의 상금 규모와 PGA 투어와 격차 등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며 "상위권 선수들이 자신의 재능에 걸맞은 수입을 올리고, 남자 투어와 격차를 좁히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