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이다연, LPGA 메디힐 챔피언십 첫날 3언더파 상위권

최송아 / 2021-06-11 10:14:46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디펜딩 챔피언 김세영 1오버파 중위권…선두는 매과이어
▲ 박인비의 1라운드 4번 홀 경기 모습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 이다연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인비·이다연, LPGA 메디힐 챔피언십 첫날 3언더파 상위권

디펜딩 챔피언 김세영 1오버파 중위권…선두는 매과이어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여자골프 세계랭킹 2위 박인비(33)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이다연(24)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디힐 챔피언십(총상금 150만 달러) 첫날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박인비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데일리시티의 레이크 머세드 골프클럽(파72·6천551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쳐 오전 10시 현재 공동 5위에 올랐다.

단독 선두로 나선 리오나 매과이어(아일랜드·7언더파 65타)와는 4타 차다.

박인비는 이번 시즌 3월 KIA 클래식에서 1승을 거뒀고, 7개 대회에 출전해 톱10에서 빠진 게 한 번뿐일 정도로 꾸준히 상위권 성적을 올리고 있다.

지난주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에선 공동 7위에 오른 뒤 이번 대회에 나섰다.

이날 1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박인비는 전반 4∼7번 홀 연속 버디와 보기 두 개를 묶어 두 타를 줄였다.

후반 들어 파를 이어가다 14번 홀(파4) 긴 버디 퍼트를 집어넣은 그는 17번 홀(파3)에서 길지 않은 파 퍼트를 놓쳐 보기를 적어냈으나 마지막 홀(파4)에서 정확한 두 번째 샷으로 만든 버디 기회를 살리며 기분 좋게 마무리했다.

이날 박인비는 페어웨이는 한 번만 놓치고, 그린은 4차례 놓쳤다. 퍼트는 29개를 기록했다.

이다연은 트리플 보기가 하나 있었으나 버디 6개를 솎아내며 박인비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KLPGA 투어에서 통산 5승을 보유한 이다연은 지난주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에 이어 2주 연속 LPGA 투어 대회에 출전하고 있다. US여자오픈에선 컷 탈락했지만, 후원사가 개최하는 이번 대회에선 호성적을 낼 기회를 잡았다.

10번 홀(파4)에서 1라운드를 시작한 이다연은 첫 홀에서 트리플 보기를 써내 출발은 좋지 않았으나 이후 버디만 6개를 써내는 맹타를 휘둘렀다. 특히 후반에만 버디 5개를 몰아쳤다.

디펜딩 챔피언 김세영(28)은 버디 4개와 보기 5개를 묶어 1오버파 73타로 50위권에 자리했다.

2019년 이 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김세영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대회가 열리지 않으면서 2년 만의 타이틀 방어전에 나섰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Comment >

Most Viewed

K-POP

more

Drama/Movie

more

BRAND N TREND

more

TRIP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