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속옷, 몸매강조 대신 와이어·훅 없는 '입는 속옷'이 인기"

황희경 / 2022-06-23 10:23:37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GS리테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여성속옷, 몸매강조 대신 와이어·훅 없는 '입는 속옷'이 인기"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여성 속옷도 몸매를 강조하던 것에서 편안함을 강조하는 쪽으로 바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GS리테일[007070]이 운영하는 홈쇼핑 GS샵이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상반기(1.1∼6.21)와 올해 같은 기간의 속옷 상품 수와 매출을 비교한 결과에 따르면 볼륨 속옷이나 보정 속옷 등 몸매를 강조하는 상품 비중이 줄어들고 대신 와이어는 물론 훅(후크)까지 없어 티셔츠처럼 '입는 속옷' 비중이 늘어났다.

GS샵은 2019년 상반기에는 3개 브랜드의 22개 입는 속옷 상품을 판매했지만, 올해 상반기에는 7개 브랜드 22개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GS샵의 전체 속옷 매출에서 입는 속옷이 차지하는 비중도 2019년 상반기 4%에서 올해 상반기에는 20%로 높아졌다.

GS샵은 지난 2년간 코로나19 사태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며 편안한 속옷을 찾던 여성들이 입는 속옷을 경험한 뒤 계속 찾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GS리테일은 또 '자기 몸 긍정주의'(Body Positive)처럼 남의 시선보다 내 몸의 편안함을 우선하는 인식의 변화도 입는 속옷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진 배경 중의 하나로 꼽았다.

윤상민 GS리테일 언더웨어 팀장은 "홈쇼핑은 국내 속옷 시장의 15%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영향력이 크고 트렌드를 주도하는 채널"이라며 "여성 속옷에서 와이어에 이어 훅이 사라지는 등 시간이 지날수록 여성 속옷은 몸을 억압하는 것이 아니라 해방시키는 형태로 진화해 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