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빅클럽 유망주 사재기 제동…2024년부터 6명만 임대 가능

안홍석 / 2022-01-21 10:32:13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스위스 취리히의 FIFA 본부 [EPA=연합뉴스]

▲ FIFA 로고 [EPA=연합뉴스]

FIFA, 빅클럽 유망주 사재기 제동…2024년부터 6명만 임대 가능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국제축구연맹(FIFA)이 빅클럽들의 '유망주 사재기'에 제동을 건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구단의 임대 선수 수를 제한하는 내용의 새 임대 제도가 올여름 시행된다고 21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새 규정에 따르면 올해 여름부터 구단이 한 시즌에 임대를 보낼 수 있는 선수 수와 임대로 영입할 수 있는 선수 수가 각각 8명으로 제한된다.

이 제한은 매년 1명씩 줄어들어 2024년 7월부터는 구단이 한 시즌에 6명까지만 임대를 보내거나 받을 수 있게 된다.

다만, 21세 이하 선수와 해당 구단에서 육성한 선수는 이 규정에서 제외된다.

임대 제도는 당장 주전으로 뛰기 어려운 유망주에게 다른 하위 팀이나 하부 리그 구단에서 뛸 기회를 준다.

유망주는 출전 시간을 확보해 안정적으로 기량을 향상시킬 수 있고, 그를 임대로 영입한 팀은 비교적 낮은 비용으로 전력을 강화할 수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우월한 자본력을 가진 빅클럽만 장기적으로 경쟁력을 높이는 결과를 불러온다.

빅클럽들은 즉시전력감이 아닌 유망주를 쓸어 담은 뒤 하부 리그 팀에 임대를 보냈다가, 그중 두각을 나타내는 선수가 있으면 곧바로 복귀시키곤 한다.

경쟁력이 올라간 선수의 경기력은 물론, 차후 이적료로 현금화되는 부가가치도 결국에는 모두 빅클럽의 차지가 된다.

FIFA는 당초 새 임대 제도를 2020년 7월 시행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탓에 늦게 도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