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연 가수협회장 "방탄소년단 한류 열풍 사라질까 두려워"

김예나 / 2022-06-22 10:30:37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대한가수협회 이자연 회장 [대한가수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자연 가수협회장 "방탄소년단 한류 열풍 사라질까 두려워"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대한가수협회 이자연 회장은 최근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팀 음악 활동을 잠정 중단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과 관련해 "가요계를 위해 재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자연 회장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한민국은 물론, 세계 역사상 가장 강력한 문화 소프트 파워를 가진 방탄소년단 한류 열풍이 사라질까 두려움이 앞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회장은 "'제2의 비틀스'가 탄생하기 쉽지 않듯이 '제2의 방탄소년단도 기대하기 어려우므로 한류의 맥이 중단될까 우려된다"며 "한국 가요계를 위해 재고해달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들의 병역 문제에 대해서도 국회와 정부가 적극적으로 검토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현행 병역 특례 제도와 관련해 "스포츠와 문화예술 경연대회에 적용되는 '병역 특례'에 대중문화예술도 포함해야 한다"며 문제 해결을 위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회와 정부는 한류 붐을 지속해서 확산할 수 있도록 깊은 관심을 두고, 방탄소년단이 계속 활동할 수 있게 '병역법 개정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최근 방탄소년단은 9년간의 활동을 총망라한 앤솔러지(선집) 앨범 '프루프'(Proof)를 발매한 뒤, 그룹 차원의 음악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솔로 위주로 활동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