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향, 7월 캉토로프·김은선 등과 공연

김용래 / 2022-06-24 10:39:56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서울시향, 7월 캉토로프·김은선 등과 공연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서울시립교향악단이 캉토로프, 김은선 등과 함께 오는 7월 새 정기시즌을 시작한다.

12월까지인 이번 시즌은 오스모 벤스케 음악감독이 서울시향과 함께하는 마지막 시즌이다.

첫 정기공연은 다음 달 7~8일 롯데콘서트홀에서 갖는 '알렉상드르 캉토로프의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4번'이다.

벤스케가 지휘하고 프랑스인 최초 차이콥스키 콩쿠르 우승자인 피아니스트 알렉상드르 캉토로프가 협연한다.

지난 4월 첫 내한 리사이틀 무대에서 호연을 선보인 캉토로프는 베토벤 협주곡 중 가장 독창적이면서 시적인 매력을 지닌 것으로 평가되는 피아노 협주곡 4번을 협연할 예정이다. 서울시향은 이 공연에서 베토벤의 '레오노레' 서곡 제2번으로 시즌 시작을 알린다.

캉토로프는 프랑스인 최초로 차이콥스키 콩쿠르에서 우승한 피아니스트로 "피아노의 젊은 황제", "리스트의 환생" 등과 같은 찬사를 받은 바 있다.

7월 두 번째 공연은 21~22일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리는 '김은선의 드보르자크 신세계 교향곡'. 2021/22 시즌부터 미국 샌프란시스코 오페라 음악감독으로 활약 중인 김은선의 국내 데뷔 무대로, 드보르자크의 교향곡 제9번 '신세계로부터'를 들려준다.

협연 무대에는 스위스 출신 크리스티안 폴테라가 루토스와프스키의 첼로 협주곡을 선보인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Most Popular

K-POP

Drama&Fil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