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노사 교섭 또 정회…막바지 협상 난항(종합)

임미나 / 2021-09-13 21:26:47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접점 못 찾으면 14일 오전 파업 돌입
▲ 서울교통공사 노사 최종교섭 난항 (서울=연합뉴스)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예고한 서울 지하철 파업을 하루 앞둔 13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최종교섭에 나선 노사가 협상을 하고 있다. 핵심 쟁점인 구조조정안을 놓고 계속 합의점을 찾지 못한 노사는 일단 회의를 중단시킨 뒤 오후 7시 30분께 속개하기로 했다. 2021.9.13 [서울교통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지하철 노사 교섭 또 정회…막바지 협상 난항(종합)

접점 못 찾으면 14일 오전 파업 돌입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예고한 서울 지하철 파업을 하루 앞둔 13일 노사가 마지막 줄다리기를 하고 있다.

노사는 이날 오후 8시께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최종 교섭을 재개했으나 45분 만에 중단했다. 양측은 실무 논의 후 본교섭을 속개하기로 했으나, 재개 시간은 정하지 않았다.

노사는 이날 오후 3시께 최종 교섭을 시작해 1시간 20분 만에 정회한 뒤 두 번째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았지만 또다시 합의를 보지 못하고 정회한 것이다.

노조 관계자는 "사측은 구조조정 추진 입장을 고수했고 문구만 수정해 다시 제시했다"며 "근무제도 변경, 인력 감축 추진 의사를 굽히지 않고 있어 노조는 구조조정 수용 불가 입장을 거듭 천명했다"고 밝혔다.

노사가 막바지 합의에 난항을 겪으면서 정회와 속개를 반복하고 있어 이날 교섭은 '밤샘' 협상으로 이어질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실무진 논의에서 다소 진전된 내용이 오가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으나, 근본적인 구조조정안을 놓고 양측의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는 양상이다.

앞서 사측은 막대한 재정난을 타개하기 위해 전체 인력의 10% 감축안과 임금동결 등을 제시했고, 노조측은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날 막바지 교섭에서 끝내 접점을 찾지 못하면 노조는 14일 오전 파업에 들어가는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노조는 사측의 구조조정안에 맞서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거쳐 지난달 총파업을 결의했다. 노조는 또 공사의 재정위기 부담을 노동자에게 전가할 것이 아니라 정부와 서울시가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지만, 정부와 서울시는 공사의 경영 합리화와 자구책 마련이 우선이라며 관련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Most Popular

K-POP

TV&Fil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