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운전자 보험 등 판매 잠정 중단…상장 재연기 가능성(종합)

홍지인 / 2021-09-13 18:37:33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車보험료 비교·가입 서비스도 종료…"금융당국 가이드 맞춰 검토 후 재개 결정"
▲ [카카오페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카카오페이 운전자 보험 등 판매 잠정 중단…상장 재연기 가능성(종합)

車보험료 비교·가입 서비스도 종료…"금융당국 가이드 맞춰 검토 후 재개 결정"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카카오페이가 금융 당국의 제동에 운전자 보험 등 일부 상품 판매를 잠정 중단했다.

13일 카카오페이에 따르면 보험운전자보험(삼성화재)·반려동물 보험(삼성화재)·운동보험(메리츠화재)·휴대폰보험(메리츠화재)·해외여행자보험(KB손해보험·NH농협손해보험·현대해상화재보험) 등 상품 판매가 12일자로 중단됐다.

보험 전문 상담 서비스인 '보험 해결사'도 종료됐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7일 빅테크·핀테크가 운영하는 금융플랫폼의 금융상품 비교·추천·견적 서비스 다수가 법령에 따라 판매대리·중개업 등록이 필요한 '중개' 서비스에 해당한다고 안내하고 시정을 요구한 바 있다.

이에 카카오페이는 손해보험사의 자동차 보험료 비교·가입 서비스와 함께 법인보험대리점(GA)을 통한 상품 판매를 종료했다.

카카오페이는 또 투자 서비스를 선택하면 판매·중개 주체가 카카오페이증권임을 안내하는 메시지가 가장 먼저 나타나도록 하고 펀드 투자 화면 상단에 카카오페이증권이 서비스 제공 주체라는 점을 명확하게 표시했다.

회사 관계자는 "펀드에 투자하는 모든 과정에서 카카오페이증권이 판매·중개 주체임을 명확하게 인지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며 "잠정 중단된 보험 서비스는 향후 소비자 보호에 차질이 없도록 금융당국의 가이드에 맞춰 면밀한 법적 검토 후 재오픈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상품의 판매가 잠정적으로 중단되면서 내달 14일로 예정된 상장 일정도 다시 연기할 가능성이 거론된다.

회사 관계자는 "상장 관련 사안을 내부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페이는 원래 올해 8월 12일 상장하려 했으나 금융감독원의 증권신고서 정정 요구로 공모가 희망 범위를 낮추고 일정을 미룬 바 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