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립예술단, '애랑이 넘실' 내달 9∼10일 합동 공연

박지호 / 2022-06-22 10:42:56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배비장전' 재해석한 창작 종합예술극
▲ 제주도문예회관 [제주도 문화예술진흥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도립예술단, '애랑이 넘실' 내달 9∼10일 합동 공연

'배비장전' 재해석한 창작 종합예술극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주도립예술단이 배비장전을 재해석한 창작 종합예술극을 무대에 올린다.

제주도는 제4회 제주도립예술단 합동공연 '애랑이 넘실'이 7월 9일과 10일 제주도문예회관 대극장에서 열린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무대에 올리는 '애랑이 넘실'은 제주도를 배경으로 한 배비장전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국악을 오케스트라 연주곡으로 편곡하고, 무용과 합창을 더해 새롭게 창작한 종합예술극이다.

이번 합동 공연에서는 새로운 형식의 무대 공간을 선보인다. 무대 끝에서 객석까지 대각선으로 길게 뻗은 세로형 무대는 배비장이 자신의 과오를 깨닫는 상징적인 공간인 '궤'를 모티브로 디자인됐다. 객석과 가까워진 무대를 통해 출연진과 관객이 더욱 친밀하게 소통할 수 있게 했다.

제주교향악단의 김홍식 상임지휘자가 지휘봉을 잡고, 2018 평창문화올림픽, 2019 대한민국 문화의 달 총감독 등을 역임한 김태욱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이번 공연에선 제주교향악단, 서귀포관악단의 연주와 제주·서귀포 합창단의 합창에 도립무용단의 안무와 연기가 더해진 종합예술을 감상할 수 있다.

입장료는 무료며, 오는 24일 오전 9시부터 문화예술진흥원 예매시스템(www.eticketjeju.co.kr)에서 선착순으로 1인당 4매까지 예매할 수 있다.

한편 제주도는 5개 예술단의 통합을 기념하고, 예술단 간 협업을 통해 도민에게 수준 높은 대규모 공연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 2019년부터 합동 공연을 개최해왔다. 제주도립예술단은 도립무용단, 도립제주교향악단, 도립제주합창단, 도립서귀포관악단, 도립서귀포합창단으로 구성됐다.

고춘화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올해는 도립예술단 합동 공연 최초로 제주의 특색을 담은 창작 무대를 선보인다"며 "이번 합동공연이 제주 브랜드 공연 탄생의 시발점이 될 수 있도록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