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살 스타트렉 커크 선장, 오늘 10여 분짜리 '현실' 우주여행

정윤섭 / 2021-10-13 10:47:04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베이조스의 블루 오리진 로켓 타고 고도 100㎞ 넘어 비행
'로켓 안전에 문제 있다' 회사 내부 폭로 나온 뒤 첫 발사
▲ 우주여행에 나서는 스타트렉 커크 선장 역의 윌리엄 섀트너(왼쪽에서 두 번째) (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블루 오리진이 공개한 사진에서 윌리엄 새트너가 우주여행에 앞서 동료 탑승객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10.13. [블루 오리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 미국 드라마 '스타트렉'에서 제임스 커크 선장 역을 연기한 윌리엄 섀트너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 블루 오리진의 '뉴 셰퍼드' 로켓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90살 스타트렉 커크 선장, 오늘 10여 분짜리 '현실' 우주여행

베이조스의 블루 오리진 로켓 타고 고도 100㎞ 넘어 비행

'로켓 안전에 문제 있다' 회사 내부 폭로 나온 뒤 첫 발사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1960년대 미국 인기 드라마 '스타트렉'에서 제임스 커크 선장을 연기했던 90살 노배우 윌리엄 섀트너가 곧 우주여행에 나선다.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가 이끄는 미국 우주 기업 블루 오리진은 13일(이하 현지시간) 텍사스주 밴혼 발사장에서 섀트너를 태운 로켓 우주선을 발사한다고 12일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섀트너의 우주여행은 원래 12일 예정됐으나 바람 등 기상 조건 문제로 하루 늦춰졌다.

카운트다운은 미국 중부 시간 기준으로 13일 오전 7시, 한국 시각 기준으로 13일 밤 11시 이뤄질 예정이다.

로이터 통신은 스타트렉의 명대사 '우주, 최후의 개척지'(Space, The Final Frontier)를 인용하면서 섀트너가 드라마 속에서 묘사했던 임무를 실제 수행하게 된다고 전했다.

이번 발사는 일반 고객을 대상으로 한 블루 오리진의 두 번째 우주여행이다.

블루 오리진은 지난 7월 20일 베이조스 등 민간인 승객 4명을 태운 로켓을 쏘아 올리는 데 성공했다.

섀트너의 우주여행 경로는 첫 번째 비행과 거의 같다.

지구와 우주의 경계로 불리는 고도 100㎞ '카르만 라인'을 넘어 약 3분간 중력이 거의 없는 미세 중력 상태를 체험하고 지구로 복귀하는 여정이다.

섀트너는 스타트렉에서 거대 우주선 엔터프라이즈호를 지휘하며 은하 곳곳을 누볐지만, 블루 오리진이 제공하는 현실 우주여행은 대략 10여 분이 소요될 전망이다.

또 로켓 발사부터 착륙까지 전 과정은 자동으로 제어되기 때문에 스타트렉의 한 장면처럼 선장이 명령을 내리고 승무원들이 계기판을 조작하는 광경은 전혀 찾아볼 수 없다.

섀트너는 최근 NBC 방송에 출연해 "우주의 광활함과 지구의 놀라운 기적을 보게 될 것이고 우주와 비교해 우리 지구가 얼마나 연약한지도 보게 될 것"이라며 "새로운 모험에 설레면서도 약간 긴장되고 두렵기도 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섀트너의 우주여행에는 3명이 더 동행한다. 탑승객은 전직 미국 항공우주국(NASA) 엔지니어 크리스 보슈이즌, 의료 분야 기업인 글렌 더프리스, 블루 오리진 부사장 오드리 파워스다.

블루 오리진은 탑승객이 우주여행에 얼마나 돈을 지불했는지, 무료 승객이 있는지 등에 대해선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다.

이번 로켓 발사가 최근 불거진 안전성 논란 속에서 이뤄진다는 점도 관심을 끄는 대목이다.

블루 오리진 전·현 직원 21명은 지난달 말 내부고발 사이트를 통해 베이조스 등 경영진이 스페이스X와 버진 갤럭틱 등 다른 우주 기업과의 경쟁에 매몰돼 로켓 품질 관리와 안전 문제를 무시하고 속도와 비용 절감을 우선했다고 주장했다.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블루 오리진 직원들의 폭로 이후 "모든 의혹을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며 조사 가능성을 내비친 바 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Most Popular

K-POP

Drama&Fil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