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경에 담아낸 학살의 역사…애니 '1975 킬링필드, 푸난'

한미희 / 2022-01-20 10:49:34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애니메이션 '1975 킬링필드, 푸난' [그린나래미디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애니메이션 '1975 킬링필드, 푸난' [그린나래미디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그린나래미디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비경에 담아낸 학살의 역사…애니 '1975 킬링필드, 푸난'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비극의 역사는 비슷하게 반복된다.

일제 강점기와 전쟁을 겪은 한반도가 남북으로 갈라지고 대치한 채 군사 정권의 폭압 아래 있던 1970년대, 프랑스 보호령과 일본군 점령기를 거쳐 자치국으로 독립한 캄보디아에서는 베트남 전쟁 여파 속에 친미 정권과 공산군의 내전으로 불안정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었다.

1975년 수도 프놈펜을 점령한 무장 공산주의 단체 크메르루주는 도시 주민을 농촌으로 강제 이주시키면서 극악무도한 학살을 저질렀다. 200만명의 양민이 희생된 대학살 '킬링 필드'다.

오는 27일 개봉하는 '1975 킬링필드, 푸난'은 이 시기를 다룬 애니메이션이다.

폴 포트가 이끄는 크메르루주가 프놈펜을 점령한 1975년 4월 17일, 슈와 쿠온 부부는 세 살배기 아들 소반, 가족들과 함께 피난길에 오른다. 크메르루주는 피난민들이 가진 것을 빼앗고 강제 노동 수용소에 몰아넣는다.

이 과정에서 소반을 잃어버린 슈와 쿠온 부부는 아들을 찾기 위해 악착같이 버티며 살아남으려 한다.

널리 알려진 크메르루주의 끔찍하고 잔혹한 만행은 애니메이션 속에서 구체적으로 그려지지 않는다.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절대 포기하지 않고 점점 더 단단해지는 젊은 여성 슈의 모습과 변화에 집중한다.

너른 들판과 숲, 석양 등 캄보디아의 자연이 숨 막히도록 아름답게 그려지며 이들이 겪는 비극과 슬픔을 더욱 도드라지게 한다.

프랑스에서 태어난 드니 도 감독은 킬링 필드에서 살아남은 캄보디아인 부모님과 가족들의 이야기를 토대로 이 작품을 만들었다.

도 감독은 배급사를 통해 전한 '감독의 말'에서 "이 사건을 가족과 함께 경험하지 못한 죄책감이 있었다"며 "이 영화가 과거에 대한 나의 연구에 완전히 닻을 내리게 해줬다"고 밝혔다.

그는 "'1975 킬링필드, 푸난'은 모든 것을 잃었지만 삶에 대한 결의와 믿음으로 여전히 존재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경의를 표할 것"이라고 했다.

'아무도 머물지 않았다'로 칸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은 베레니스 베조와 '몽상가들'의 루이 가렐이 슈와 쿠온의 목소리 연기를 했다.

2018년 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대상, 자그레브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관객상을 받았고, 부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에서도 선보여 심사위원상을 받았다.

상영시간 86분. 12세 이상 관람가.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