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급속충전기 신뢰성 높인다…교정기술 개발

박주영 / 2021-09-14 10:50:38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표준연, 최초로 500㎾급 대전류 직류전력량 표준 개발
▲ 표준연이 개발한 대전류 직류전력량 표준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대전류 직류전력량 실험하는 표준연 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기차 급속충전기 신뢰성 높인다…교정기술 개발

표준연, 최초로 500㎾급 대전류 직류전력량 표준 개발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은 전기차 급속충전에 사용되는 500㎾(킬로와트)급 대전류 직류전력량계의 오차를 검정할 표준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전기차는 충전 방식과 충전기 용량에 따라 충전 시간이 다르다.

7㎾급 완속 충전기는 교류를 사용하며, 주로 아파트와 개인주택에 설치된다.

직류를 이용한 급속충전기는 50∼350㎾ 등 용량에 따라 충전 속도에 차이는 있지만, 1시간 이내에 빠르게 충전할 수 있다.

전기차 시장이 확대되면서 국내 업체들도 400㎾ 이상 충전이 가능한 급속충전기 개발에 나섰지만, 신뢰성을 확보해 줄 표준이 없는 상황이다.

현재 세계적으로 직류전력량 표준을 제공하는 국가는 거의 없으며, 스위스가 50㎾까지 표준을 제공하고 있다.

연구팀은 세계 최초로 500㎾급 직류전력량 표준을 개발, 교정 서비스를 시작했다.

직류전력량계가 법정 계량기에 포함되면서 산업기술시험원이 국가표준 측정기로 충전기 검정을 수행하게 되는데, 이번에 개발한 표준은 이런 측정기를 교정하는 데 사용된다.

이형규 표준연 전기자기표준그룹장은 "전기차 급속충전기 계량 오차를 줄이고 충전요금 과금 오류를 개선해 통해 전기차 시장의 신뢰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