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속 열기구 때문에? 독일 드레스덴서 30만 가구 정전

박대한 / 2021-09-14 10:53:37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독일 드레스덴.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금속 열기구 때문에? 독일 드레스덴서 30만 가구 정전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독일 동부 드레스덴에서 13일(현지시간) 대규모 정전이 발생해 30만 가구가 영향을 받았다고 dpa 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정전은 금속성 열기구가 계전기에 부딪히면서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시 관계자는 전했다.

전력망 사업자인 작센에네르기는 이 열기구의 충돌이 사고인지, 의도적인 것인지에 관한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충돌 후 현장에는 불에 탄 열기구의 잔해가 여전히 남아있다.

이번 정전으로 드레스덴의 거주 및 산업단지에 정전이 발생했고, 인근 지역사회에도 영향을 미쳤다.

작센에네르기 측은 이날 오후 3시 기준으로 정전 영향을 받은 고객 중 95%에 다시 전력 공급이 재개됐다고 전했다.

이번 정전으로 엘리베이터에 갇혔다는 신고 24건을 포함해 화재 경보 등이 접수돼 소방 및 구조대원들이 모두 34차례 긴급 출동에 나섰다.

자택에서 호흡 장치를 사용하는 환자 등도 정전으로 위해 위기에 처하자 구조대원들이 투입됐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Most Popular

K-POP

TV&Fil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