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가정 10곳 중 4곳 "주 1회 가공식품 구매한다"

이영섭 / 2022-01-11 11:00:03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2천193개 가구 대상 설문조사…구매처는 대형마트 1위
▲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라면 판매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국내 가정 10곳 중 4곳 "주 1회 가공식품 구매한다"

2천193개 가구 대상 설문조사…구매처는 대형마트 1위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국내 가정 10곳 중 4곳은 일주일에 1번씩 가공식품을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2021년 가공식품 소비자태도조사'에서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1일 밝혔다.

조사팀은 지난해 7∼11월 전국의 2천193개 가구를 대상으로 가공식품 소비에 관한 설문조사를 했다.

그 결과 응답한 가구의 43.2%는 가공식품을 주 1회 산다고 답했다. 뒤이어 주 2∼3회(23.7%), 2주에 1회(22.1%), 월 1회(6.9%), 월 1회 미만(2.6%), 매일(1.5%)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가구원이 많을수록, 월평균 가구소득이 높을수록 가공식품을 사는 주기가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공식품을 주로 사는 장소는 35.1%가 대형마트를 꼽았다. 이어 동네 슈퍼마켓(26.8%), 대기업 운영 중소형 슈퍼마켓(13.2%), 전통시장(9.9%), 온라인 쇼핑몰(9.6%) 등의 순이었다.

2020년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동네 슈퍼마켓을 주로 이용하는 가구 비중은 2.5%p(포인트) 커졌고, 대형마트를 주로 이용하는 비중은 1.3%p 줄었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집에서 가까운 유통처를 찾는 소비자가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1년간 온라인으로 가공식품을 산 적이 있다는 응답률은 57.7%로 2020년보다 소폭 하락했으나,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보다는 높았다.

최근 1년간 산 간편식의 경우(복수응답) 만두·피자류(94.8%), 즉석 섭취 식사류(90.0%), 즉석조리 육류(86.9%) 등의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Most Popular

K-POP

Drama&Fil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