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오산·화성시, 문화·관광분야 상생협력사업 추진

김인유 / 2021-11-23 11:00:06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자원 공유·콘텐츠 개발·이용료 감면 등에 협력
▲ 오산·화성·수원 상생협력체 '산수화' 출범 (화성=연합뉴스) 경기 수원·화성·오산시는 2019년 5월 28일 화성시 융건릉에서 '산수화 상생협력협의회' 출범식을 열었다. [화성시 제공]

수원·오산·화성시, 문화·관광분야 상생협력사업 추진

자원 공유·콘텐츠 개발·이용료 감면 등에 협력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수원·오산·화성시가 문화·관광 분야 상생발전을 위해 협력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수원·오산·화성시는 23일 오산 미니어처빌리지에서 '산수화 문화·관광 분야 상생발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계기로 3개 도시는 ▲문화·관광자원 공유 및 연계사업 추진 ▲문화·관광사업에 대한 정보제공 및 공동홍보 ▲산·수·화 지역의 공통 문화·관광 콘텐츠 발굴·개발 ▲시민들이 문화·관광 콘텐츠 활용할 때 이용료 감면 등 혜택 확대 추진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곽상욱 오산시장, 서철모 화성시장 등이 참석했다.

염태영 시장은 "문화관광은 '정조대왕 문화권'인 세 도시가 가장 잘 협력할 수 있는 분야"라며 "동일한 문화 정체성을 기반으로 연계된 문화관광 상품을 개발하고, 각 도시의 특화 콘텐츠를 더한다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산수화 230만 시민이 함께 만드는 '세계문화유산 관광 클러스터'를 꿈꾼다"며 "문화관광 분야를 시작으로 산수화 세 도시가 '도시연합 성공모델'을 만들어나가자"고 제안했다.

수원·오산·화성시는 2018년 11월 '산수화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2019년 5월에는 '산수화 상생협력협의회' 출범식을 열며 공동번영과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산수화'는 오산의 '산', 수원의 '수', 화성의 '화'를 조합해 만든 이름이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