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형건축비 두달 만에 3.42% 올라…"물가 상승 영향"

윤종석 / 2021-09-14 11:00:01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공급면적당 건축비 상한금액 687만9천원
▲ 서울 주택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기본형건축비 두달 만에 3.42% 올라…"물가 상승 영향"

공급면적당 건축비 상한금액 687만9천원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물가 상승으로 인해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공동주택의 분양가격 산정에 활용되는 기본형건축비가 2개월 만에 3.42% 오른다.

국토교통부는 건설자재, 노무비 등 가격변동을 고려한 기본형건축비를 15일부터 고시한다고 14일 밝혔다.

기본형건축비는 매년 3월 1일과 9월 15일 두번 고시된다. 하지만 올해 7월에는 철근값이 급등함에 따라 이를 반영해 3월 대비 1.77% 상승한 공급면적(3.3㎡)당 664만9천원으로 비정기 고시한 바 있다.

이번 정기 고시에선 철근값 인상을 제외한 노무비 등 증가 요인을 반영해 7월 대비 3.42% 올렸다.

이에 따라 공급면적당 건축비 상한금액은 664만9천원에서 687만9천원으로 조정된다.

9월 기본형건축비는 3월에 비해선 5.25% 오른 것이다. 2007년 기본형건축비를 고시한 이래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이번 9월 정기 고시에선 철근값 인상 요인은 반영되지 않았지만 간접 노무비 등이 크게 올랐기에 기본형건축비 인상폭이 컸다.

최근 조달청의 간접노무비 산정에 활용되는 요율 변경에 따라 간접공사비 상승률이 2.09%포인트 올랐다.

노무비와 주요 건설자재 가격 변동으로 직접공사비 상승률도 1.10%포인트 올랐다.

개정된 고시는 15일 이후 입주자 모집 승인을 신청하는 분부터 적용된다.

기본형건축비는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주택의 분양가격을 산정할 때 적용된다.

실제 분양가격은 분양 가능성과 주변 시세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결정되므로 실제 분양가에 미치는 영향은 기본형건축비의 인상분보다 낮다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이다.

주택업계가 주택공급 활성화를 거론하며 기본형건축비 인상을 요구해 왔으나 이번 인상은 이와는 무관하다는 것이 정부의 설명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근 철근값과 노무비 등이 많이 올라 이를 반영해 산출했을 뿐, 다른 고려 사항은 없다"라고 말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