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이란 말도 쓰지 말자"…넥슨이 그린 '디지털 놀이'의 미래

홍지인 / 2021-06-09 11:06:16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넥슨개발자콘퍼런스…"기존 게임 영역 넘어 상호작용성 극대화해야"
▲ 김대훤 넥슨코리아 신규개발총괄 부사장 [넥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넥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게임이란 말도 쓰지 말자"…넥슨이 그린 '디지털 놀이'의 미래

넥슨개발자콘퍼런스…"기존 게임 영역 넘어 상호작용성 극대화해야"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더 이상 게임회사, 게임 산업이란 말을 쓰지 말아보자. 게임을 대체할 단어가 이젠 정말 나와야 할 시점 아닐까."

넥슨에서 신규개발을 총괄하는 김대훤 부사장은 9일 온라인으로 열린 넥슨개발자콘퍼런스(NDC) 기조연설에서 "'디지털 놀이 서비스'를 지칭하는 새로운 단어를 우리 모두가 만들어봤으면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사장은 "요즘 놀이와 취미가 게임인지 아닌지 고민하게 되는 부분이 있는데 이 고민 자체가 무의미하기도 하다"라며 켜놓고 보는 형태의 '방치형 게임', 카메라를 활용한 영상 놀이, 운동 기기와 결합한 소프트웨어 등을 사례로 꼽았다.

이어 "기존에는 게임들이 게이머들을 놓고 게임끼리 경쟁하는 것이었다면 이제는 대중을 놓고 모든 여가시간의 놀잇거리들과 경쟁해야 하는 시대"라며 "우리에게 닥친 숙제는 기존 게임의 영역을 넘어 모든 사람이 즐기는 무언가를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부사장은 "게임의 강점은 상호작용성"이라며 "사람은 자신의 행동과 생각을 평가받고 싶어하는 근본 속성이 있는데, 게임은 상호작용을 통해 이런 욕구를 풀어주는 취미생활 중 하나"라고 정의했다.

이에 게임 방송을 보다가 버튼 하나만 누르면 설치 과정이 없이 바로 보고 있던 지점에서 플레이할 수 있는 게임, 인공지능(AI)이 카메라·마이크로 이용자의 집중도와 반응을 관찰해 그것에 맞게 스토리를 전개하는 게임, 표정과 눈코입의 움직임으로 조종하는 게임 등을 상호작용성이 극대화된 미래의 게임으로 제시했다.

넥슨에서는 '페이스 플레이'와 '엠오디(MOD)' 등 이런 아이디어에서 나온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다.

또 강대현 부사장을 필두로 '인텔리전스랩스'라는 조직을 구성했는데, 여기서 머신러닝을 비롯한 신기술을 이용한 게임 플레이·제작 등 연구를 진행 중이다.

오언 매호니 대표는 "게임 개발의 핵심은 창의적 노력"이라며 '메이플스토리'를 '스타크래프트', '마인크래프트', 로블록스' 등과 비슷한 혁신의 사례로 제시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Comment >

Most Viewed

K-POP

more

Drama/Movie

more

BRAND N TREND

more

TRIP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