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국립미술관, 문화재 14점 인도에 반환…"최소 6점은 도난품"

김영현 / 2021-07-31 11:16:32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 호주국립미술관이 인도에 반환하기로 한 문화재 14점 중 하나인 12세기 조각상. [AFP=연합뉴스]

▲ 호주국립미술관이 인도에 반환하기로 한 문화재 14점 중 하나인 구자라트 가족 초상화. [AFP=연합뉴스]

호주국립미술관, 문화재 14점 인도에 반환…"최소 6점은 도난품"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호주국립미술관이 도난품 등 문화재 14점을 인도에 반환하기로 했다고 영국 BBC뉴스 등 외신이 30일 보도했다.

호주국립미술관은 이들 문화재 중 최소 6점 이상이 도난품이거나 불법으로 수출된 것이라는 점을 확인하고 반환을 결정했다.

반환 문화재 중에는 12세기 조각상을 비롯해 사진, 두루마기 등도 포함됐다. 전체 가치는 약 220만달러(약 2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닉 미체비치 호주국립미술관장은 "이 문화재들이 인도 국민에게 돌아갈 수 있게 돼 안도를 느낀다"며 "반환품들은 몇 달 내로 인도 정부에 전달될 것"이라고 말했다.

호주국립미술관은 2008년에도 500만달러(약 57억원)를 주고 샀던 청동 시바신상 등을 인도에 반환하기도 했다. 이 시바신상도 인도 남부 타밀나두주의 힌두사찰에서 도난당한 것이었다.

이번에 반환되는 14점 중 13점과 시바신상은 호주국립미술관이 전 뉴욕 미술품 거래상인 수브하시 카푸르에게서 사들인 것들이다.

카푸르는 불법 미술품 거래 혐의 등으로 경찰 수사를 받았고 지금은 재판을 기다리고 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