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탬파베이, 콜 노히터 깼지만…9회 결승점 주고 패배

장현구 / 2022-06-21 11:28:10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최지만, 두 경기 연속 무안타에 시즌 두 번째 실책도
▲ 뉴욕 양키스 에이스 게릿 콜의 역투 [AP=연합뉴스]

▲ 송구를 놓쳐 점수를 준 최지만 [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MLB 탬파베이, 콜 노히터 깼지만…9회 결승점 주고 패배

최지만, 두 경기 연속 무안타에 시즌 두 번째 실책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 탬파베이 레이스가 뉴욕 양키스 에이스 게릿 콜(32)에게 무안타로 끌려가다가 어렵사리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지만, 9회에 결승점을 주고 졌다.

탬파베이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로 양키스를 불러 치른 홈경기에서 2-4로 패했다.

탬파베이는 7회까지 콜에게 삼진 12개를 헌납하고 끌려가 또 대기록의 제물이 되는 듯했다. 탬파베이는 지난 5월 11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리드 디트머스에게 노히트 노런의 수모를 당했다.

0-2로 끌려가던 8회말 탬파베이 선두 타자로 나온 이사악 파레데스가 중전 안타를 쳐 무거운 침묵을 깼다.

역투하던 콜은 1사 1루에서 강판했고, 빗장 풀린 탬파베이는 양키스 두 번째 투수 클레이 홈즈를 두들겨 추격을 전개했다.

대타 프란시스코 메히아가 우선상 2루타로 2, 3루 기회를 연결하자 얀디 디아스가 땅볼로 파레데스를 홈에 불렀다.

이어진 2사 3루에서는 마누엘 마르고트가 내야 안타로 2-2 동점을 이뤘다.

최지만의 볼넷으로 계속된 2사 1, 2루에서 경기를 못 뒤집은 게 탬파베이의 패인이 됐다.

양키스는 9회초 1사 1루에서 에런 힉스의 우월 3루타와 희생플라이를 묶어 4-2로 달아나며 승패를 결정지었다.

양키스는 30개 구단 중 가장 먼저 시즌 50승(17패) 고지를 밟고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전날까지 콜을 상대로 통산 타율 0.474(19타수 9안타)를 치고 홈런과 2루타를 3방씩 때린 '천적' 최지만(31·탬파베이)은 이날에는 침묵했다.

1회 2사 후 볼넷을 고른 최지만은 4회 삼진, 6회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두 경기 연속 무안타로 최지만의 타율은 0.286으로 내려갔다.

최지만은 0-1로 뒤진 7회초에는 포구 실책으로 점수를 헌납하기도 했다.

2사 3루에서 호세 트레비노의 타구를 어렵게 잡은 유격수 비달 브루한이 던진 공을 최지만이 놓쳤다. 최지만의 미트에 들어갔던 공이 다시 빠져나왔다.

이닝을 끝낼 기회에서 점수를 줘 아쉬움을 남겼다. 최지만의 시즌 두 번째 실책이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