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명이나 6명이나"…다시 9시에 묶인 자영업자들 낙담

이정현 / 2022-01-14 11:25:44
  • facebookfacebook
  • twittertwitter
  • kakaokakao
  • pinterestpinterest
  • navernaver
  • bandband
  • -
  • +
  • print
"아르바이트도 새로 뽑았는데"…점등 시위 예정대로
▲ 촛불 든 자영업자들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가 10일 밤 국회 앞에서 정부의 코로나19 방역대책에 항의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2022.1.10 xyz@yna.co.kr

"4명이나 6명이나"…다시 9시에 묶인 자영업자들 낙담

"아르바이트도 새로 뽑았는데"…점등 시위 예정대로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이승연 기자 = 정부가 17일부터 내달 6일까지 사적 모임 인원을 6인으로, 식당·카페 등의 영업시간은 오후 9시로 제한하자 자영업자들은 기대에 못 미치는 발표라며 낙담했다.

자영업자들은 영업에 도움이 되는 건 인원 제한 완화보다 영업시간 연장이라고 입을 모았다.

조지현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 공동대표는 14일 통화에서 "정부가 자영업자들의 호소를 전혀 귀 기울여 듣지 않고 있구나 싶어 참담하다"면서 "자영업자들에게 가장 필요한 건 영업시간 제한을 풀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날까지 예정했던 대로 간판 점등 시위를 하고 영업 강행 부분도 다시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외식업중앙회 등 8개 소상공인 단체로 구성된 코로나 피해 자영업 총연대의 민상헌 회장도 "인원 제한은 큰 의미가 없다. 시간이 좀 조정될 것으로 예측했는데 다들 너무 낙담하고 있다"며 "9시까지 영업하면 8시 10분부터 음식점은 손님을 못 받고 유흥업소는 그냥 영업을 못 한다. 이분들은 손실보상도 없어 진짜 퇴로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업장마다 피해 편차가 심한데 정부 사각지대에 있는 사람들은 지금 생사의 기로에 놓여 있다"며 "이날 중 집단행동이 나올 가능성도 높아 보인다"고 우려했다.

종로구에서 고깃집을 운영하는 A씨는 "인원을 늘려주는 것보다 영업시간 제한을 한 시간이라도 풀어주는 게 더 도움이 된다"며 "4명이나 6명이나 큰 차이가 없다"고 말했다.

인근에서 찌갯집을 하는 김모(48) 씨도 "방역 패스도 적용하고 인원과 영업시간까지 제한하는 건 너무하다. 인원만 찔끔 늘려놓고 생색내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광진구에서 고깃집을 운영하는 40대 함모 씨도 "차라리 인원을 4명으로 유지하고 영업시간을 10시까지로 늘렸으면 좋겠다. 그 1시간 차이가 매출에 영향이 크다"며 "이번에는 10시까지 풀어줄 줄 알고 아르바이트생도 더 고용했는데 실망"이라고 한숨을 쉬었다.

(끝)

(C) Yonhap News Agency. All Rights Reserved

Most Popular

K-POP

Drama&Film